• 대졸자 4분의1만 '정착'···취직 의욕 상실한 청년들
  • 코로나 봉쇄에 규제 리스크까지···'감원' 칼바람
  • 실업 보조금, 국유기업 고용 확대···일자리 대책 쏟아내

리커창 중국 총리 [사진=신화통신]

"'고용'을 최우선으로 하는 재정·통화 정책을 펼쳐 경제를 안정시켜라." - 5월 11일 국무원 상무회의
"오늘날 고용 시장 형세가 복잡하고 엄준하다." - 5월 7일 전국 고용안정 공작 화상회의
"일자리 안정으로 고용을 촉진하는 정책 강도를 강화하라." - 4월 27일 국무원 상무회의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는 최근 반 달 새 중요 회의에서 '고용 안정'만 세 차례 강조했다. 최근 코로나19 봉쇄에 따른 경제 충격으로 사상 최악의 취업난에 직면한 중국 고용시장의 현주소를 보여준다. 
 
대졸자 4분의1만 '정착'···취직 의욕 상실한 청년들
중국 고용 시장 위기는 각종 지표에도 고스란히 반영됐다. 15일 중국 펑파이신문은 네이멍구자치구 정부 웹사이트가 최근 공개한 통계 수치를 인용해 "지난 4월 17일까지 전국 대졸자의 '정착률(落實率)'은 23.61%에 달한다"고 했다.

올해 전국 대졸자 수는 역대 최고치인 1079만명에 달한다. 정착률을 숫자로 환산하면 이 중 약 254만명만 '정착'에 성공한 셈이다. 게다가 정착률은 취업률과 달리 임시 계약직, 탄력 고용은 물론, 창업, 대학원 진학까지 모두 포함한 수치다. 

실제 중국 구인구직 사이트 즈롄자오핀(智聯招聘)이 4월 대졸자 1만80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근로계약 체결 비율은 15.4%에 불과했다.  

대졸자 초임도 하락세다. 즈롄자오핀은 올해 대졸자 월 평균 급여는 6507위안(약 123만원)으로, 지난해 7395위안보다 12% 하락했다고 집계했다.

상황이 이러니 대졸자들은 취직 의욕도 상실했다.  즈롄자오핀은 "올해 졸업하자마자 취업하겠다는 졸업생은 50.4%에 불과하며, 나머지는 실업자 신세를 면하기 위해 대학원 진학이나 창업을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 실업률도 치솟고 있다.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지난 3월 중국 도시 조사실업률은 5.8%로 2월보다 0.3%포인트 올랐다. 2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였다.

특히 도시 지역의 16~24세 청년층 16%가 실업자였다.  농민공(農民工, 농촌 출신으로 도시에서 일하는 노동자)도 전체 6.3%가 실업자로, 2월(5.6%)보다 늘었다.
 
코로나 봉쇄에 규제 리스크까지···'감원' 칼바람
중국 고용시장 위기는 ​코로나 봉쇄령으로 기업·공장이 문을 닫아 일자리가 줄어든 데다가, 중국 당국의 규제 여파로 인터넷, 교육, 부동산 등 한때 일자리 창출의 주요 업종에서 대규모 감원 칼바람이 불고 있는 것과 관련이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최근 알리바바·텐센트·징둥 등 중국 '인터넷 공룡'에서 올해 인력 감원 숫자만 평균 1000명이 넘는다고 보도했다. 로이터도 소식통을 인용해 알리바바의 감원 비중이 전체 직원의 15% 이상에 달하는 약 3만9000명에 달한다고 보도한 바 있다. 또 샤오훙수·메이퇀·더우위·비리비리 등 인터넷 기업 감원비율도 최고 20%에 달한다고 덧붙였다. 

중국 또 다른 구인구직 사이트 첸청우유(前程無憂)는 "인터넷기업의 신규 채용 수요가 전년보다 15~20% 줄었다"고 집계했다. 

인터넷 이외에도 중국 당국의 규제 타깃이 된 교육·부동산 업계 종사자들도 대거 실업자 신세가 됐다.

중국 경제 건설의 주력군으로 불리는 2억8000만명 농민공 실업 문제도 심각하다. 대부분 생산제조, 건설, 서비스업의 비숙련 육체노동자로 종사하는 이들은 수입이 빈약하고, 사회복지 대우도 열악해 실업 리스크에 노출되기 쉽다. 그런데 코로나 확산세로 일터가 문을 닫으면서 실업자로 나앉게 되며 생계 유지가 어려워졌다.
 
실업 보조금, 국유기업 고용 확대···일자리 대책 쏟아내
중국 지도부도 연일 고용 안정을 외치며 취업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대책을 쏟아내고 있다.

리커창 총리는 지난 7일 전국 고용안정 공작 화상회의에서 실업 보조금,  실업 보험료 환급 등을 통해 농민공을 포함한 각 업종 인력의 고용을 촉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올해 실업 보조금으로 617억 위안 예산을 배정했다.  또 중국은 올해 직원을 해고하지 않는 영세 서비스기업에 대한 실업 보험료 환급비율을 기존의 60%에서 90%까지 높이기로 했다. 

13일엔 국무원 판공청이 대졸자의 취업·창업 촉진을 강조하면서 국유 대기업의 채용 규모 확대, 창업과 탄력고용 지원, 공공부문 일자리 안정 등의 대책을 내놓기도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