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물류비 81.7%로 가장 고민…"국제운송·수입통관 등 애로해소 위한 정책 지원 필요"

[사진=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온라인 수출기업 89.1%가 물류 관련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온라인 수출기업의 애로사항을 파악하기 위해 실시한 물류이용실태 조사결과(복수응답)를 15일 발표했다.
 
조사는 4월 20일부터 같은 달 29일까지 2000개사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유효응답은 716개사로 응답률은 35.8%다.
 
조사에 참여한 온라인 수출기업 89.1%가 현재 물류애로를 겪고 있다고 응답했다. 애로 요인으로는 항공·해상운임 등 높은 물류 비용이 81.7%로 가장 많았고, 배송 기간 45%, 수출 통관 20.7% 순이었다.
 
물류는 국내물류, 국제운송, 수입국물류 단계로 구분할 수 있다. 기업들은 국제운송 단계(53.6%)에서 가장 큰 애로를 겪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주요 수출신고 방법은 물류(관세)사 위탁(59.3%), 정식 수출신고(32.8%), 간이수출신고(30.5%) 순으로 파악됐다.
 
수입통관에서는 국가별 규제·제도 파악(67.7%), 처리 지연(66.3%) 등에서 애로를 겪고 있었다. 국가로는 중국이 31.8%, 미국 30.5%, 동남아 26.4% 순이었다.
 
수입통관 애로 해소를 위해서는 △국가별 통관·인증 정보 통합 제공(68%) △해외 수입통관 처리 자동화 서비스(59.9%) △국가별 맞춤형 서비스 제공(47.2%) 등의 지원을 필요로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기업 18.7%만이 물류사 견적 비교나 배송 위치 확인을 제공하는 디지털 물류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었다. 비용절감 효과(29.9%), 제공하는 운임정보의 낮은 신뢰성(23.9%)에서 불만족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지원이 시급한 물류 분야로는 물류단가 인하(55.4%), 디지털 수출통관 지원(38.5%), 물류 전 서비스를 제공하는 디지털 물류 플랫폼 제공(36%), 디지털 물류 중개 플랫폼(31%)을 꼽았다. 정부 주도의 물류 플랫폼 구축 시 이용할 의향이 있다는 기업은 90.6%에 달했다.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은 “향후 물류 디지털화 및 물류 정보격차 해소 등을 지원해 수출 중소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