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와의 영상회담에서 유럽이 미국에서 벗어나 독자적 안보체제를 구축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9일 중국 관영 중앙TV(CCTV)에 따르면 시 주석은 숄츠 총리와의 영상 회담에서 "중국과 유럽은 전면적인 전략적 동반자로, 양측은 서로에게 기회이며, 공동 이익은 이견보다 원대하다"며 "중국은 유럽연합(EU)의 전략적 자주를 지지한다"고 말했다.
 
이어 "중·유럽 관계는 대립하지 않으며, 의존하지 않으며, 제3자에 종속되지도 않는다"며 "이는 양측이 장기적으로 견지해야 할 전략적 공감대"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독일이 중·유럽 관계의 안정과 건전한 발전을 위해 긍정적인 역할을 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시 주석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을 언급하면서 "유럽안보는 유럽인의 수중에 장악되어야 한다"며 "중국은 유럽이 궁극적으로 균형있고 효과적이며 지속가능한 유럽 안보 틀을 구축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부연했다.
 
시 주석의 이 같은 발언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를 중심으로 미국과 유럽의 동맹이 강화된 상황을 염두한 것으로 해석된다
 
미국과 유럽 등 서구 사회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중국이 러시아를 돕지 말 것으로 지속적으로 촉구하고 있다.
 
중국은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미국과의 관계가 호전이 쉽지 않을 것이라 판단, 유럽과의 관계를 개선하는데 집중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EU의 전략적 자주를 지지한다는 발언은 NATO를 중심으로 안보동맹을 강화하고 있는 미국과 유럽의 사이를 떨어뜨려 놓으려는 의도라는 분석이 나온다.
 
숄츠 총리는 올해 양국 정식 수교 50주년을 맞는 만큼 무역, 투자, 기후변화 대응, 코로나19 대응 등을 둘러싼 협력 강화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그는 또 중국이 대외 개방 확대를 하고 있는 점을 높이 평가하고 여러 영역에서 소통을 강화해 양국 관계 발전을 추동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왼쪽)과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