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부 약정식 및 학교 관계자와 만남도 사양하고 익명 기부
  • 취약계층 장학금, 의과학·바이오 연구 지원금으로 사용 예정

KAIST 대표 이미지[사진=KAIST]

KAIST가 익명의 50대 독지가로부터 300억원 상당의 전 재산을 기부받았다고 9일 밝혔다.

기부자는 "살아가는 데 필요 이상의 돈이 쌓이는 것에 대한 부담이 항상 있었는데, 젊은 나이에 기부하게 돼 홀가분한 기분으로 편안하게 잠을 잘 수 있을 것 같다"며 "KAIST는 에너지가 넘치면서도 순수한 학교라는 인상을 받았다. 이번 기부가 KAIST의 젊음이라는 강력한 무기와 결합해 국가 발전뿐만 아니라 인류사회에 이바지하는 성과를 창출하는 초석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번 익명 기부자는 300억원 이상을 KAIST에 기부한 고액 기부자 중 최연소로, 그간 소외계층과 불치병 환자를 10여년 이상 꾸준히 도운 것으로 전해졌다.

KAIST 관계자는 "기부자가 더 장기적이고 효과적으로 기부하기 위해서 사회적 기업을 창업하려는 계획을 숙고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가장 큰 파급효과를 얻을 방법을 모색하던 중, 교육을 통한 기부가 가장 타당하다는 결론을 내리고 KAIST에 연락을 취해왔다"고 설명했다.

기부처를 정한 배경에는 KAIST 출신으로 기업을 운영하는 지인의 영향이 컸다고 설명했다. 모교 후배들을 채용하기 위해 애쓰는 지인에게 이유를 물었을 때 'KAIST 출신은 열심히 한다. 그것도 밤을 새워서 열심히 한다'는 답을 들은 이후로 KAIST에 관심을 갖게 됐다는 것이다.

기부자는 이름을 밝히는 것은 물론, 약정식 행사나 KAIST 관계자와의 만남까지도 극구 사양했다.

이광형 KAIST 총장은 "50대의 나이에 전 재산을 기부한 기부자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기부금의 사용 용도가 KAIST가 나아가고자 하는 방향과 정확하게 부합한다는 점에서 학교를 향한 기부자의 깊은 관심을 느낄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한편, KAIST는 기부자의 뜻에 따라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의 장학금과 의과학·바이오 분야 연구 지원금으로 이번 기부금을 사용할 계획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