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이크스타·모라이·버즈빌·아토머스·캐플릭스·플렉스 등 6곳

[사진=신용보증기금]

신용보증기금이 유니콘기업으로 성장 가능성이 높은 6개의 혁신 스타트업을 ‘제7기 혁신아이콘’으로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신보의 이번 제7기 혁신아이콘 모집에는 총 194개 기업이 지원해 32: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신보는 서류심사, 현장실사, 내외부 전문가가 포함된 전문심사위원단의 체계적인 심사를 거쳐 6개 기업을 최종 선정했다. 

선정된 기업은 △국내 콘텐츠 제작자와 전 세계 팬들을 연결하는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플랫폼 기업 ‘메이크스타’ △자율주행 시스템의 안전성과 신뢰성 검증에 필요한 시뮬레이션 솔루션을 제공하는 ‘모라이’ △리워드(보상) 광고 기술을 활용해 광고에 새로운 가치를 부여하는 ‘버즈빌’ △비대면 심리상담 플랫폼 ‘마인드카페’를 운영하는 전문정신건강 서비스 기업 ‘아토머스’ △제주도내 렌터카 회사와의 ERP 시스템 연동으로 실시간 렌터카 예약 서비스를 제공하는 ‘캐플릭스’ △근태관리, 급여정산 등 기업 인사관리 전반에 필요한 필수 기능을 제공하는 HR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Service as a Service) 기업 ‘플렉스’이다.

신보는 이번 혁신아이콘 선정기업에 3년간 최대 150억원의 신용보증을 제공하고 최저보증료율(0.5%)을 적용하게 된다. 또한 협약은행을 통한 0.7%포인트 추가 금리인하 지원과 해외진출, 각종 컨설팅, 홍보지원 등 다양한 금융·비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앞서 6차례에 걸쳐 신보 혁신아이콘으로 선정된 스타트업들은 총 8682억원의 후속투자 유치에 성공했으며,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한 불황에도 불구하고 2020년 대비 2021년 53.2%의 매출 성장, 48.5%의 고용 증가 등 괄목할 만한 성과를 창출하고 있다. 또 이들은 창업 초기 기업에 기업가정신 및 경영노하우를 전수하는 멘토링 활동을 통해 사회적 가치 실현에도 적극 동참하고 있다.

손종욱 ​4.0창업부장은 "최근 4기 혁신아이콘 기업인 버킷플레이스(인테리어 플랫폼 '오늘의집' 운영)가 유니콘기업으로 성장했고, 그 외 많은 혁신아이콘 기업들이 글로벌 시장 진출, 기업공개(IPO) 등 다양한 성과를 창출하고 있다"면서 "신보는 앞으로도 체계적인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더 많은 스타트업들이 유니콘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