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2실 5수석 인선 발표…안보실장 김성한·경제수석 최상목·사회수석 안상훈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노경조 기자
입력 2022-05-01 14:3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사진=인수위사진기자단]

윤석열 정부가 이달 10일 출범을 앞두고 '2실-5수석 체제'로 대통령실 뼈대를 완성했다.

장제원 당선인 비서실장은 1일 오후 서울 종로구 통의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인수위) 기자회견장에서 대통령실 조직·인선 결과를 발표했다.

새 정부 대통령실은 2실(비서실·국가안보실) 5수석(경제·사회·정무·홍보·시민사회) 구조로 운영된다.

윤 당선인은 국가안보실장에 김성한 전 외교부 2차관(인수위 외교안보분과 간사)을 내정했다. 국가안보실 산하 1차장엔 김태효 전 청와대 대외전략기획관을, 2차장엔 신인호 전 청와대 위기관리비서관을 각각 임명했다. 경호처장에는 김용현 전 국방부 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이 이름을 올렸다.

이어 △경제수석 최상목 전 기획재정부 차관 △사회수석 안상훈 서울대 교수 △정무수석 이진복 전 의원 △홍보수석 최영범 효성그룹 부사장 △시민사회수석 강승규 전 의원을 각각 지명했다.

현재 당선인 외신 대변인을 맡고 있는 강인선 전 조선일보 기자는 대통령실 대변인직을 수행하게 됐다. 이날 기자회견장에는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내정자도 자리했다. 김 비서실장 내정자는 과거 이명박 정부에서 청와대 정책실장을 지냈다.

윤 정부는 기존 청와대의 '3실 8수석' 체제를 축소 개편했다. 이에 정책·민정·일자리·인사수석이 폐지됐다. 인사수석의 경우 인사비서관으로, 정무수석은 법률비서관으로 대체될 전망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