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고팍스]

전북은행에서 실명계좌를 획득한 고팍스가 28일 오후 원화거래를 재개했다. 지난해 9월 특정금융거래정보법(특금법) 시행부터 줄곧 원화거래가 막혀 많게는 90% 가까이 감소했던 이용자를 끌어오기 위해 고팍스는 7개월 만의 원화거래 재오픈을 기념으로 수수료 전면 무료를 내세웠다. 코빗에 이은 두 번째 수수료 인하로 점유율을 높이기 위한 코인 거래소들의 수수료 인하전이 치열하게 벌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고팍스는 이날 오후 2시 30분부터 원화마켓 재개와 동시에 수수료 무료 이벤트를 시작한다고 공지했다. 고팍스는 메이커뿐만 아니라 테이커 주문에서도 수수료 전면 무료를 내세워 시장 경쟁력을 높였다. 메이커 주문이란 즉시 체결되는 시장가 주문이 아닌 지정가 주문을 뜻한다. 테이커 주문은 시장가에 따라 거래를 즉시 체결하는 경우다.

고팍스의 수수료 전면 무료 정책은 거래소의 주 수익원인 수수료 매출을 포기하고 점유율 회복에 화력을 다하기 위한 고육지책이다. 고팍스는 "원화마켓을 다시 열기에 앞서 그동안 고팍스에 변함없는 격려와 신뢰를 보내주신 고객 여러분께 보답하고자 이벤트를 기획하게 됐다"면서 "가상자산 예치 이자 서비스인 '고파이'가 한동안 주 수익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5대 원화거래소 중 하나인 코빗은 메이커 주문자에게는 수수료를 받지 않고 오히려 거래대금의 0.05%를 원화 포인트로 돌려주는 '메이커 인센티브 제도'를 실시한다고 밝히면서 수수료 인하 경쟁의 신호탄을 쏘았다. 대신 코빗은 테이커 주문자의 수수료율은 기존 0.15%에서 0.2%로 인상했다.

같은날 오후 2시 40분 글로벌 코인 시황사이트 코인마켓캡 기준 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 고팍스 등 국내 5대 가상자산거래소의 24시간 거래량은 총 34억7484만4719달러다. 이 중 업비트 거래량이 25억4964만4603달러로 73.37%를 차지한다. 빗썸 22.96%, 코인원 3.48%, 코빗 0.12%, 고팍스 0.07%에 머물렀다.

고팍스의 공격적인 시장 진입으로 시장에서는 그동안 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 순으로 굳어졌던 코인 거래소 순위에 지각변동이 일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특히, 점유율이 0%대로 주저앉은 코빗의 경우 고팍스의 본격 원화거래 재개가 위협이 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고팍스는 지난해 9월 코인마켓으로 전환하면서 거래량이 크게 줄었지만 매출과 수수료 기준으로는 지난해 이미 코빗을 넘어섰다. 고팍스의 지난해 매출은 314억원이며 코빗은 226억원이다. 고팍스의 거래 수수료 수익은 262억6000만원으로 코빗의 수수료 수익(225억9000만원) 대비 높았다. 고팍스는 원화마켓 종료시점인 9월 말부터 고객 이탈을 막기 위해 수수료 무료 정책을 펼쳐왔고 10월~12월까지 3달 동안 거래 수수료를 한 푼도 벌지 못한 점, 지난해 고팍스의 최다 일 거래량이 2000억원 수준인 것을 감안할 때 기존 순위가 변동될 수 있다는 것이다.

국내 코인거래소들의 높은 수수료율에 대한 투자자들의 곱지 않은 시선도 수수료 인하 경쟁에 한몫할 것으로 보인다. 거래소별 테이커 주문 수수료율은 업비트 0.05%, 빗썸 0.25%, 코인원 0.2%, 코빗 0.2%다. 이들의 평균 수수료율은 0.175%다. 국내 4대 증권사 주식 평균 수수료율인 0.04%보다 4배 이상 높다. 해외 코인 거래소 바이낸스, FTX, 후오비글로벌의 평균 거래 수수료율은 국내의 절반 수준인 0.078%다. 

업계 관계자는 "증권사들도 MTS 유치를 위해 수수료를 받지 않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는데 결국 코인 거래소들도 고객 유치를 위해 수수료 인하를 고려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