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에 이어 캐나다도 기준금리를 한 번에 0.5%포인트(p) 올리는 ‘빅스텝’을 밟았다.
 
캐나다 중앙은행은 기준금리를 기존 0.5%에서 1%로 0.5%포인트 올린다고 13일(이하 현지시간) 밝혔다. 이 같은 큰 폭의 인상은 2000년 5월 이후 22년 만에 처음이다. 
 
아울러 이달 25일부터 대차대조표 축소(양적긴축)도 시작한다. 티프 매클럼 캐나다 중앙은행 총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기준금리가 중립 금리 수준인 2~3%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한다고 했다.
 
캐나다의 2월 소비자물가 상승률(CPI)은 5.7%로, 30년만의 최고치를 기록했다. CPI는 올해 연간 기준으로 6%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캐나다 중앙은행의 물가 목표치는 2% 수준이다.
 
캐나다 중앙은행은 이날 성명을 통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은 상상할 수 없는 고통과 새로운 경제적 불확실성을 초래하고 있다"며 "석유, 천연가스, 그리고 다른 상품들의 가격 상승은 전 세계 인플레이션을 가중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티프 맥클램 캐나다 중앙은행 총재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이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공급망 혼란, 중국 경제 둔화, 미국 금리인상 기조 등을 하나하나 짚으며 "글로벌 금융 여건이 변동성이 커졌다"고 밝혔다.
 
중앙은행은 캐나다 경제가 올해 4.25% 성장한 뒤 2023년 3.25%, 2024년 2.25%로 차츰 둔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전날 뉴질랜드 중앙은행(RBNZ) 역시 치솟는 물가를 잡기 위해 22년 만에 처음으로 기준금리를 한 번에 0.5%포인트 올렸다. 이에 따라 기준금리는 기존 1%에서 1.5%로 올라갔다.

RBNZ는 작년 10월 7년여 만에 처음 금리를 올린 것을 시작으로 이번까지 4번의 정례회의에서 모두 금리인상을 단행했다.

RBNZ가 연이어 금리를 인상한 것은 뉴질랜드의 작년 4분기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30년 만에 최고치인 5.9%까지 치솟았기 때문이다. 통화정책위원회는 인플레이션이 올해 상반기 7%를 기록하며 정점을 찍을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이슬라엘도 최근 인플레이션 억제를 위해 2018년 이후 3년 만에 기준금리를 인상했다. 이스라엘은행은 기준금리를 역대 최저인 0.1%에서 0.35%로 0.25%포인트 올렸다. 이스라엘의 2월 소비자물가지수는 3.5%를 기록해 중앙은행의 목표치인 3%를 웃돌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