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T 다회용컵 사용 캠페인 광화문 원팀에 제안, 광화문 소재 6개 기관 동참
  • KT, 법무법인 태평양, LX인터내셔널, 매일유업 등 ESG 경영 실천...탄소중립 앞장선다

KT가 지난해부터 주요 사옥에서 시행해온 다회용컵 사용 캠페인을 광화문 원팀 소속 기업에 제안해 법무법인 태평양, LX인터내셔널, 매일유업 등의 기업과 서울 YMCA, 한국언론진흥재단,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 등의 기관에서도 동참하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사진은 매일유업 광화문 본사 사옥 사내 카페에 설치된 다회용컵 부스를 직원이 이용하고 있는 모습 [사진=KT]

KT의 친환경 캠페인 '지.우.개(지구를 지키고, 우리를 지키고, 개인을 지키는 KT 친환경 캠페인)'가 광화문을 시작으로 전국으로 확산될 전망이다. KT는 지난해 ESG 경영의 일환으로 이 캠페인을 실시해 122만건의 불필요한 이메일을 삭제했으며, 광화문 사옥과 송파 사옥에서 8개월 간 약 14만개의 일회용컵을 다회용컵으로 대체한 바 있다.

KT가 지난해부터 주요 사옥에서 시행해온 다회용컵 사용 캠페인을 광화문 원팀 소속 기업에 제안해 법무법인 태평양, LX인터내셔널, 매일유업 등의 기업과 서울 YMCA, 한국언론진흥재단,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 등의 기관에서도 동참하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라이나생명, 등에서도 도입을 검토하고 있어 참여 기관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 참여 기업의 사옥에는 4월 중 순차적으로 다회용 컵 인프라가 설치될 예정이다.

KT는 사옥 내 카페에서 일회용 컵 대신 다회용 컵으로 음료를 제공하고 직원들이 사용한 컵을 각 층에 비치된 전용 수거함에 넣으면 전문 업체 트래쉬버스터즈가 수거해 세척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했다. 수거된 컵은 6단계의 세척 과정을 거쳐 다시 제공되며, 최소 300회까지 사용할 수 있다. 상품성이 떨어진 다회용컵은 분쇄 및 재가공 과정을 통해 새로운 다회용 제품의 원재료로 사용된다. 일회용컵을 생산하고 폐기하는 과정의 탄소 배출량은 다회용 컵의 10배에 달한다.

KT를 비롯한 광화문 원팀은 향후에도 다회용컵 사용 캠페인에 이어 인근 기관 내 친환경 공유 우산 사용하기, 나눠정 앱을 활용한 플로깅(Plogging·달리기를 하며 쓰레기를 줍는 환경 보호 활동) 등의 다양한 친환경 캠페인을 함께 실천하며 탄소 중립 실현에 앞장설 방침이다.

광화문 원팀은 KT를 비롯한 광화문 소재 기업, 지방자치단체, 비영리 기관 등 총 17개 기관이 모여 지난해 5월 출범했으며, 대표적으로 서울시, 종로구청, 종로경찰서, 행정안전부, 라이나생명, 매일유업, 사회복지공동모금회, LX인터내셔널 등이 참여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광화문 인근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식당의 음식을 밀키트 형태로 구성해 판매하거나 상인들이 판매하던 판매 물품을 패키지로 묶어 소속 기관의 임직원들에게 판매하는 등의 캠페인을 함께 실시해왔다.

또 광화문 원팀 모델은 전국으로 확산돼 세종시 정부부처 등 40여 개 기관이 참여한 세종 원팀이 출범하는 계기가 됐고, 뒤이어 강원도 9개 기관이 함께하는 강원봉의산 원팀의 출범도 이뤄졌다. 그간 원팀 모델이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지역 경제 활성화에 힘썼다면 올해부터는 환경 문제 등 보다 포괄적인 지역 사회의 문제를 해결하고 경제 활성화에 본격적으로 기여하는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부동산개발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