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월 RCEP 발효 2개월 만에 성과
  • 반도체 등 전통 주력산업이 견인

부산 부산항 신항 4부두에서 대형 크레인이 수출화물을 선적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 등에도 불구하고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참여국인 중국과 일본, 동남아국가연합(아세안)은 수출에서 두 자릿수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달엔 역대 최대 실적도 거뒀다.

3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 3월 수출액은 634억8000억 달러로 1년 전보다 18.2% 증가했다. 무역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1956년 이래 가장 높은 수치다. 지난 2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 여파에도 RCEP 등이 힘을 발휘한 덕이다.

RCEP는 아세안 10개국(브루나이·캄보디아·인도네시아·라오스·말레이시아·미얀마·필리핀·싱가포르·태국·베트남)과 비아세안 5개국(한국·중국·호주·뉴질랜드·일본) 등 총 15개국이 참여하는 다자무역협정이다. 전 세계 국내총생산(GDP)·인구·교역 규모에서 3분의 1을 차지해 세계 최대 규모 자유무역협정(FTA)으로 꼽힌다.

RCEP는 협상 8년 만인 2020년 11월 체결돼 올해부터 순차적으로 발효 중이다. 우리나라는 지난 2월 1일 협정을 발효했다. 중국·일본 등 10개국은 우리보다 비준 절차를 먼저 마쳐 올해 1월 1일부터 시행에 들어갔다. 우리나라가 일본과 FTA를 맺은 건 RCEP가 처음이다.

RCEP 발효 이후 우리나라의 중국과 아세안, 일본에 대한 수출은 더욱 호조를 보이고 있다. 대중국 2월 수출액은 103억900만 달러로 1년 전보다 16.1%, 3월은 156억3000만 달러로 16.6% 늘었다. 아세안은 2월엔 38.4% 신장한 100억2400만 달러, 지난달엔 44.4% 증가한 120억27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중국과 아세안에 대한 3월 수출액은 월 기준 역대 최고다.

대일본 2~3월 수출액도 지난해와 달리 두 자릿수대 성장을 보였다. 2월 수출액은 24억7000만 달러로 12.7%, 3월은 27억6200만 달러로 14.4% 각각 신장했다. 작년 2월(-3.2%)과 3월(-2.8%)엔 내리 역신장을 기록했다.

RCEP 회원국에 대한 수출은 반도체·디스플레이 등 정보기술(IT)과 석유제품·철강 등 전통 주력 산업을 중심으로 성장세가 뚜렷했다. 3월 1~25일 기준으로 중국은 반도체(53.7%)·디스플레이(23.3%)·석유화학(9.3%) 수출액이 1년 전보다 크게 늘었다. 아세안도 반도체(39.5%)를 비롯해 석유제품(400.8%)·디스플레이(83.2%)·석유화학(20.2%) 수출 증가 폭이 컸다. 일본은 석유화학(98.5%)·석유제품(27.7%)·일반기계(19.2%) 성장이 두드러졌다.

중국과 아세안은 수출 호조세에 힘입어 무역수지 흑자 규모도 한층 커졌다. 다만 일본은 무역적자를 이어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제 12회 글로벌 헬스케어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