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도 살리고 취약계층도 돕는다"...LG헬로비전, 미술치료 캔버스 제작 기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신승훈 기자
입력 2022-03-10 09:28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캔버스 제작하며 환경보호 의미 되새기는 시간 '임직원 참여형 사회공헌'

  • 부산시 동구노인종합복지관에 캔버스 전달…지역사회와 연계한 기부활동 '눈길'

LG헬로비전은 환경보호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도록 재활용 폐지로 캔버스를 제작해 기부했다고 10일 밝혔다. [사진=LG헬로비전]

LG헬로비전은 환경보호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도록 재활용 폐지로 캔버스를 제작해 기부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활동은 폐지수집 어르신의 자립을 지원하는 사회적기업 '러블리페이퍼'와 함께했다. 임직원들은 재활용 폐지 키트(KIT)를 활용해 치매 어르신을 위한 미술 치료 캔버스로 재탄생 시켰다.
 
제작된 캔버스는 치매 어르신 미술 치료 교구로 부산시 동구노인종합복지관에 기탁했다. LG헬로비전은 코로나19 상황이 길어지면서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계층 어르신들이 많다는 점에 주목했다. 복지관을 통해 기부된 캔버스는 치매 어르신의 미술 치료 ‘나의 마음, 나의 기억’ 프로그램에 활용된다.
 
캔버스 제작은 코로나 확산방지를 위해 비대면으로 진행됐다. 직원들은 캔버스를 전달받을 어르신의 감염병 예방을 위해 집과 회의실 등 개인별로 독립된 공간에서 캔버스를 만들고 손 소독과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했다.
 
이수진 LG헬로비전 ESG팀장은 “코로나19로 더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어르신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됐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건강한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해 더욱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정해선 동구노인종합복지관 과장은 “장기적인 코로나19로 취약계층 어르신에게 정서 지원이 필요한 시기다”며 “미술 프로그램을 통해 치매 어르신들이 행복한 시간을 보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LG헬로비전은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사회공헌 활동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시각 장애인을 위해 엘리베이터 점자 스티커를 제작해 부천시 공공기관에 부착하고 지역방송(SO)을 거점으로 취약계층 2250가정에 마음나눔 꾸러미 등을 전달한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제1회  보훈신춘문예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