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재료비·물류비 급등에 영업이익은 소폭 감소

오리온 용산 본사.[사진=오리온]

오리온이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 2조 3594억 원, 영업이익 3729억 원을 기록했다고 9일 밝혔다. 공격적인 신제품 출시로 매출은 전년 대비 5.8% 늘었지만, 원재료비와 물류비 급등 영향으로 영업이익은 0.9% 감소했다.
 
한국 법인은 매출이 5% 성장한 8074억 원, 영업이익은 14.7% 오른 1309억 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44종의 신제품을 출시하는 등 제품 중심 전략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특히, ‘마켓오 네이처’의 그래놀라 제품군 매출이 신제품 출시에 힘입어 전년 대비 43% 성장했다. ‘닥터유’ 브랜드 또한 전년 대비 48% 상승한 680억 원을 달성했다.
 
중국 법인 매출은 지난해 보다 1.7% 증가한 1조1095억 원을 기록했고, 영업이익은 8.4% 감소한 1678억 원을 보였다. 예감 스틱’, ‘초코찬 고래밥’ 등 기존 메가브랜드 자매품이 인기를 끌었지만, 원재료비 급등, 영업체제 전환 비용 증가 등으로 영업이익은 감소했다.
 
베트남 법인은 매출액 3414억원 기록하며 역대 최대 연매출을 기록했다. 러시아 법인은 매출 1170억원으로, 현지 제과시장 진출 이래 사상 첫 1000억원을 돌파했다.
 
오리온 관계자는 “글로벌 경기침체 속에서도 경쟁력 높은 신제품 출시, 신규 시장 개척 등으로 성장세를 이어갔다”며 “올해도 어려운 경영 환경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데이터 경영의 심화, 비효율 제거 등 전사 차원의 원가 관리를 통해 수익성 제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