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H필룩스, 바이오텐 동물실험서 코로나19 치료 효과 입증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재빈 기자
입력 2022-02-07 16:5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바이오텐 연구소에서 연구원이 표본 실험을 진쟁중이다. [사진=KH 필룩스]


유가증권 상장기업 KH필룩스는 7일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바이러스 연구개발(R&D) 전문기업 바이오텐이 동물 실험을 통해 코로나19 치료 효과를 입증했다고 7일 밝혔다.

KH필룩스에 따르면 치료 효과가 입증된 물질은 바이오텐이 한국생명공학연구원 기능성 바이오소재 연구센터 이우송 박사팀과 공동연구를 통해 식약처에 식품 특허 소재로 등록된 '텐큐민S플러스(TSP)'다. 특허 식품소재인 ‘텐큐민S플러스’의 원천기술을 한국생명공학연구원으로부터 이전 받은 바이오텐은 계속된 연구로 이번에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물질의 적응점을 찾는데 성공했다.   

KH필룩스는 해당 물질에 대한 전임상(동물실험)을 마무리하였고 식품소재로써 안전성은 확보된 상태라 코로나 경구용 치료제로 임상승인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구진에 따르면 코로나19에 감염된 햄스터(중증 감염모델, 폐병변도 62%, 폐병변 개선율 1%)에게 4일 연속 투여한 결과 최대 31.2%의 치료 효과를 보였다.  또한 햄스터 중증 감염모델에서 바이러스 감염군(VC) 대비 후보 물질(수용성 텐큐민S플러스) 투여군에서 폐병변, 폐부종, 폐충혈 및 폐포벽 등을 현저히 개선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치료제 후보 물질(수용성 텐큐민S플러스)은 동물 실험에서 약물 동태학 연구를 통해 흡수력이 약 1000배 정도의 우수함이 입증됐고 분포 이후 4시간 정도의 대사 시간을 거쳐 생체 내에서 배출되는 결과를 얻었다. 

연구진은 "후보물질은 동물실험에서 감염원을 섭식한 면역세포를 직·간접적으로 사멸 시킬 수 있는 선천면역 담당(NK) 세포의 활성과 선천면역 시스템에 의해 매개되는 후천면역 시스템의 기능을 개선시켜 면역증진을 유도 할 수 있음이 확인되어 돌연변이에도 강한 장점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김영철 바이오텐 대표는 "이번에 개발된 후보물질은 식품의약품안전처 및 미국 FDA에서 GRAS(Generally Recognized as Safe)등급으로 안전성을 인증 받은 소재로 전임상에서 처음으로 성공한 것은 아주 큰 의미가 있다"며 "'텐큐민S플러스'의 정식 치료제 개발을 위해 앞으로 식약처에 인체 임상승인계획(IND)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