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첫 판부터 중국 만난 한국 쇼트트랙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동훈 기자
입력 2022-02-05 11:14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은반 위를 질주하는 황대헌·최민정 선수. [사진=연합뉴스]

한국 쇼트트랙이 첫 경기부터 중국을 만난다.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2000m 혼성계주 부문 예선 1조가 2월 5일(한국시간)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다.

1조에는 한국을 비롯해 중국, 이탈리아, 폴란드가 포함됐다. 시작부터 개최국이자, 적수인 중국을 만났다.

예선에서는 4팀 중 2위에 안착해야 준결승에 진출할 수 있다.

이 부문에는 두 한국 쇼트트랙 간판이 출전한다. 황대헌(강원도청)과 최민정(성남시청)이다. 

두 선수는 이날 남자 1000m 예선과 여자 500m 예선에도 출전한다. 메달 획득에 힘을 싣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예선 통과는 순탄치 않다. 중국은 국제빙상경기연맹(ISU) 2021~2022시즌 4개 대회에서 금메달 2개, 은메달 1개, 동메달 1개를 휩쓸었다.

이번 시즌 혼성계주 세계 순위 1위에 오르며 강한 면모를 보이고 있다.

AP통신 등 외신에서도 중국을 금메달 후보로 꼽았다.

중국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한국 대표팀 지도자였던 김선태 감독을 선임했다. 기술코치는 빅토르 안(러시아·한국명 안현수)이다.

한국 선수들은 익숙한 지도자들도 넘어야 하는 상황에 봉착했다.

이탈리아도 간과할 수 없는 상대다. 베테랑 아리안나 폰타나(이탈리아)가 버티고 섰다. 

예선 2조에서는 네덜란드·캐나다·프랑스·카자흐스탄이, 3조에서는 헝가리·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일본·미국이 격돌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