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김종인 "존경하는 어른... 자주 연락드린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정훈 수습기자
입력 2022-01-28 20:4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與, 김종인에 구애의 손짓 보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8일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를 방문해 가진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8일 김종인 전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과 자주 만나 뵙겠다는 의지를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를 방문해 '김 전 위원장을 만날 생각이 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김 전 위원장은 개인적으로 존경하는, 역량 있는 정치계 어른이셔서 자주 연락드린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연락을 드리면 필요한 조언도 해주시고 또 가야 할 길도 제시해주신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김 전 위원장과 이 후보의 만남이 실제 성사될지 여부는 미지수다. 다만 양측 모두 만남에 긍정적인 모양새다.

앞서 김 전 위원장은 지난 26일 유튜브 '오마이뉴스TV'에 출연해 "(이 후보) 본인이 나를 만나보겠다고 하면 뭐 만날 수는 있을 것"이라며 "내가 굳이 자연인 입장에서 거부할 필요는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 후보 측이 만남을 원한다면 거부하지 않겠다는 말로 풀이된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도 이 후보와 김 전 위원장의 만남에 적극적으로 보인다.

강훈식 의원은 이날 오전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현해 "두 분이 원래 연락하는 관계이고 (서로) 좋아한다"며 "지혜를 주신다면 저희도 못 만날 이유가 없다. 여러 가지가 맞으면 만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박용진 의원은 YTN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 라디오에서 "균형감각을 가지고 계신 분이니까 저희에게 필요한 조언을 해 주실 수 있지 않겠냐는 기대가 여전히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전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실망이 있고 정권교체를 해야겠다고 생각을 하는 것은 맞지만 정치인 이재명 후보에 대해 적대심을 갖거나 나쁜 인연이 있진 않다"며 "이 후보가 (대통령이) 될 거라면 좋은 준비와 좋은 기초 체력을 가지고 시작할 수 있도록 도와줄 생각을 (김 전 위원장이) 가질 수도 있다고 본다"고 기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