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숭실대 한국기독교박물관 8권 출간

숭실대 한국기독교박물관이 펴낸 '베어드 자료집' [사진=숭실대]

숭실대(총장 장범식한국기독교박물관은 숭실대를 세운 선교사 윌리엄 베어드 박사의 발자취를 담은 '베어드 자료집' 8권을 완간했다고 27일 밝혔다.

미국 북장로교 선교사인 베어드 박사는 우리나라 개신교회 성장과 근대 고등교육의 발전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박물관 측은 설명했다. 

1891년 부산에서 선교를 시작한 베어드 박사는 중등·고등교육 필요성을 절감하며 1897년 평양 사저에서 '숭실학당'을 세웠다. 1906년 대학부를 설치하고 1908년 대한제국에서 우리나라 첫 근대대학으로 인가받았다. 학장을 맡아 숭실 발전에 힘쓴 베어드 박사는 1931년 11월 69세를 일기로 타계했다.

'베어드 자료집'은 베어드 박사가 쓴 선교 편지와 일기 등 그간 공개되지 않은 자료를 분야별로 엮어 정리했다. 미국 필라델피아 미국 장로교역사학회에서 소장하고 있는 마이크로필름 자료와 미국 북장로교 선교회(PCUSA)가 가진 한국 선교 자료 등도 담았다.

가장 최근에 발간한 6·7·8권은 베어드 박사가 가족에게 보낸 편지(1885~1897, 1898~1916)와 아내·아들 등이 보낸 편지, 선교 리포트를 모은 가족 선교 자료다. 김용진 숭실대 영문학과 명예교수가 번역했다.

송만영 한국기독교박물관장은 "'베어드 자료집'은 초기 한국교회사와 문서·교육선교를 재정립할 1차 사료이자 북한 기독교 선교 실상을 파악하는 데 유용한 자료"라고 설명했다. 또한 "베어드 박사 선교사역에 관한 심층적 연구 지평 확장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제 12회 글로벌 헬스케어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