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기현 "이재명, 대장동 게이트 몸통…감옥 갈 수밖에 없는 운명"
  • 이양수 "도둑이 제 발 저린 발언"·하태경 "없는 죄 만들 사람은 이재명"
  • 이재명 "검찰공화국 공포 두려워…지금 검찰, 없는 죄도 만들 수 있어"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 1월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3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향해 "대선에서 지면 감옥에 가는 게 아니라 특검을 거부하는 사람이 진짜 감옥에 가는 것"이라고 일침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지율이 오르지 않으니 국민을 상대로 ‘엄포 정치’를 하시려나 본데 염치가 좀 있으셨으면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 후보는 전날 오후 송파구 석촌호수 옆길 즉석연설에서 "이번에 제가 (대선에서) 지면 없는 죄를 만들어서 감옥에 갈 것 같다"고 주장했다.

특히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주위에 검찰 출신 인사들이 포진한 것을 겨냥하고 "검찰공화국의 공포는 그냥 지나가는 바람의 소리가 아니고 우리 눈앞에 닥친 일"이라며 "지금 검찰은 있는 죄도 엎어버리고 없는 죄도 만들 수 있다고 믿는 조직"이라고 했다.

그러나 김 원내대표는 "검찰총장 출신의 윤 후보를 공격하기 위한 발언으로 보이지만, 실상은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으로서 감옥에 갈 수밖에 없는 자신의 운명에 대해 부지불식간 그 진심을 토로한 것이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또 "있는 죄를 덮어 뭉개버리고, 없는 죄를 만들어 감옥에 보내거나 극단적 선택을 유도한 정권은 다름 아닌 민주당 정권 아닌가"라고 부연했다.

이양수 선대본부 수석대변인도 논평에서 "국민들은 오히려 이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법과 원칙, 인권을 무시하는 무서운 세상이 올까 봐 두려워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 대변인은 "이 후보는 친형을 '강제 입원'시키기 위해 공권력을 동원하고, 의사와 보건소장들을 압박하고, 이 후보의 강제 입원 지시에 따르지 않는 보건소장은 좌천시켰다는 의혹을 받지 않았나"라며 "대법원 판결에서 유죄가 뒤집어져 법리적인 무죄를 받았는지는 몰라도, 이 후보가 한 행동들은 국민에게 아직 용서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인다'는 이 후보의 발언이 새삼 떠오른다"며 "'없는 죄로 감옥에 갈 것 같다'는 말은 과거 이 후보의 경험에서 나온 '도둑이 제 발 저린 발언'이 아닌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1개의 댓글
0 / 300
  • 대선지면 감옥갈 사람은 윤이지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