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인공제회, 해외주식 투자 늘린다··· EMP펀드 등 6개사로 투자 풀 확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안준호 기자
입력 2022-01-19 14:57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해외주식 위탁사 선정 공고··· "투자 확대 위한 풀 확보 목적"

[사진=유대길 기자]



군인공제회가 해외 주식 투자 확대를 위해 위탁운용사 풀(Pool)을 늘린다. 총 2개 부문에서 6개사를 선정해 과거보다 투자 규모를 확대할 예정이다.

1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군인공제회는 해외 주식 위탁운용사 풀 구성을 위한 공고를 내고 선정 작업에 착수했다. 투자 형태는 단독 사모와 수익증권이며 총 출자 규모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군인공제회 관계자는 "해외 주식 투자 확대를 위한 추가 운용사 풀 확보가 목적"이라며 "투자 규모는 운용사 선정 이후 정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위탁사 선정은 재간접펀드(FoF·Fund of Funds)와 상장지수 자문 포트폴리오(EMP·ETF Managed Portfolio) 2개 부문으로 진행된다. 각각 3개사를 선정할 예정이다. 군인공제회는 지난 2019년 처음으로 해외주식형 EMP 펀드 위탁사를 뽑았다. 올해는 EMP 펀드 운용사를 2개에서 3개로 늘리고, 재간접펀드 운용사도 3개로 확대했다. 

군인공제회의 중장기 포트폴리오에서 주식 부문이 차지하는 비중은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12.3%를 기록했던 주식 부문 투자 비중은  오는 2025년 9.2%까지 줄어들 예정이다. 다만 그런 가운데에도 해외 주식 비중은 점차 늘려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한 운용사 관계자는 "군인공제회는 향후 해외 주식 비중을 전체 주식 부문 투자의 50% 수준까지 늘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특히 EMP 펀드는 안정적 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으면서도 시장 상황에 따른 대응이 가능해 추가 운용사 선정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EMP펀드는 상장지수펀드(ETF)를 담은 재간접형 상품으로, 다양한 기초자산에 투자하는 ETF를 골라 담아 시장 상황에 따른 빠른 대처가 가능하다는 것이 장점이다. 지난 2017년 공무원연금이 국내 기관 중 최초로 EMP 펀드 투자를 시작한 뒤 주요 연기금과 공제회들이 관련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군인공제회는 오는 28일까지 평가자료를 접수한 뒤 다음달 9일 1차 평가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후 현장실사와 2차 평가를 거쳐 다음달 28일 선정을 마무리한다. 지원 자격은 △해외 주식형 펀드 설정액 1000억원 이상 △지원 유형 펀드 설정액 500억원 이상 △지원 유형 펀드 운용기간 최소 3년 이상 △자본 총계 100억원 이상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