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지서 양국 민·관 관계자 120여명 참석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 경제인들이 한데 모여 양국의 혁신성장을 위한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대한상공회의소는 18일(현지시간) 사우디 리야드 리츠칼튼 호텔에서 사우디상의연합(CSC), 코트라(KOTRA), 사우디 NCPP와 공동으로 ‘한-사우디 스마트 혁신성장 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포럼에는 공영운 대한상의 한-사우디 경제협력위원장(현대자동차 사장)과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모하메드 알-아즐란 사우디상의연합 회장과 칼리드 알-팔리 사우디 투자부 장관 등 양국 민·관 관계자 120여명이 참석했다.

취임 이후 처음으로 사우디를 공식방문한 문재인 대통령도 이날 포럼에 참석해 기업인들을 격려했다.

공 위원장은 “에너지·제조, ICT, 인력양성, 보건의료, 중소기업 등은 미래 준비를 위해 양국이 협력을 강화해 나가야 할 분야”라며 “한국이 가진 장점과 사우디가 가진 장점을 결합한다면 큰 시너지(동반 상승)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가 2016년 ‘사우디 비전 2030’을 발표하고 석유 중심의 사우디 경제 구조를 전환하는 데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국내기업들은 사우디와 △제조‧에너지 △디지털‧스마트 인프라 △역량강화 △보건‧생명과학 △중소기업 교역‧투자확대 등 5대 분야를 중심으로 협력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아즐란 회장은 “한국과 사우디 기업들은 상호 교류를 시작한 이래 지금까지 많은 성과를 거뒀다”며 “한국은 전통 제조, IT, 바이오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세계를 선도하고 있어 오늘 양국 기업인들이 더 많은 사업 기회를 창출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경제계에서는 특히 사우디가 미래에너지로 주목하는 수소 분야에서 양국 간 긴밀한 협력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로 2060년까지 탄소중립을 목표로 하는 사우디는 원유를 대체할 에너지원으로 수소에 주목하고 있다. 2030년까지 400만t의 수소 생산을 목표로 하는 등 세계 최대 수소 수출국으로 발돋움하겠다는 복안이다.

이런 분위기를 반영하듯 이날 포럼에서도 수소·바이오 분야에서의 협력방안이 주제로 다뤄졌다.

강석구 대한상의 국제통상본부장은 “사우디는 걸프만에서 내수시장 규모가 가장 크고 한국과 오랫동안 신뢰를 바탕으로 협력을 이어오고 있는 국가”라며 “미래를 위한 양국의 이해가 맞아떨어지는 만큼 앞으로 관심 있게 지켜봐야 할 시장”이라고 강조했다.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사진=대한상공회의소]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