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승우여행사 ]

승우여행사가 해밀여행사와 함께 경상남도와 전라남도를 여행하는 기차여행 상품을 선보였다. '기차 타고 아래 한 바퀴'다. 

'기차 타고 아래 한 바퀴'는 서울역에서 KTX를 통해 김천구미역으로 이동한 후 전용버스를 이용해 지역을 여행하는 3박 4일 숙박상품이다.

KTX로 이동하면 김천구미역까지 1시간 30분이면 닿는 덕에 여행 피로도를 줄일 수 있다.

 운영 코스는 서울~김천구미~창녕~합천~함양~산청~지리산~순천~보성~나주~서울로 돌아오는 경상남도와 전라남도권 3박 4일이다. 서울에서 기차를 타고 여행지에 도착하면 전용 버스를 타고 일정에 따라 여행하게 된다.

마지막 여행지인 구미에서의 일정을 끝으로 기차를 타고 다시 서울로 돌아오면 일정은 끝이 난다. 
 
여행자들은 창녕 우포늪, 합천 소리길, 해인사, 함양 오도재, 지리산 와운마을, 보성녹차밭 등 곳곳을 둘러보고 부곡온천과 산청 동의보감촌에서 온천욕도 즐긴다.

순천역에서는 추억의 경전선 무궁화호 1951 열차에 탑승하도록 해 여행 기간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기획했다.

이용 타깃층은 중장년층 효도관광 손님과 친구나 가족 모임 단위 여행자다. 4일간 경상남도와 전라남도를 한 바퀴 돌며 아름다운 풍경과 미식으로 유명한 관광지를 걷고 보고 먹는 관광여행이 가능해 단독 운영을 원하는 소규모 모임 문의도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원근 승우여행사 대표는 "수도권에서 거리상 부담이 있는 지역을 기차로 이동해 부담을 줄였다"며 "좀 더 여유 있게 풍경을 감상하면서 다양한 일정을 즐길 수 있도록 한 것이 상품의 특징"이라고 전했다.

이원근 대표는 "부모님을 위한 효도 관광으로도 좋고 지인과의 소규모 모임 여행으로도 만족할 일정"이라고 강조했다. 

아래 한 바퀴 기차 여행은 왕복 KTX 요금, 무궁화호 1951 요금, 연계 차량비, 3박 숙박비, 3박 10식, 일정상 관광지 입장료를 포함한다.  출발 일자는 2월부터 둘째 주·넷째 주 화요일과 목요일이다. 

여행상품에 관한 내용 확인과 문의는 승우여행사 누리집(홈페이지)을 통해 할 수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1개의 댓글
0 / 300
  • 저는 일본인입니다.
    5월까지 견디자.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