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하이종합 0.58%↑선전성분 1.51%↑창업판 1.63%↑

[사진=로이터]

17일 중국 증시는 정부의 재정·통화 부양책에 힘 입어 일제히 상승했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0.41포인트(0.58%) 상승한 3541.67로 장을 마쳤다. 선전성분지수도 전 거래일 대비 213포인트(1.51%) 급등한 1만4363.57로 장을 마감했다. 창업판지수 역시 전 거래일 대비 51포인트(1.63%) 오른 3170.41로 장을 닫았다. '상하이판 나스닥'으로 불리는 커촹50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6.02포인트(1.98%) 뛴 1338.32로 거래를 마감했다. 

상하이·선전 증시 거래 대금은 각각 4382억 위안, 6814억 위안으로 12거래일 연속 1조 위안을 돌파했다.

업종별로는 호텔관광(-1.39%), 교통운수(-0.1%)를 제외한 대다수 업종이 강세를 나타냈다. 구체적으로 전자IT(5.04%), 미디어엔터테인먼트(3.24%), 조선(2.61%), 전자기기(2.53%), 방직기계(2.14%), 항공기제조(1.97%), 자동차(1.93%), 석유(1.74%), 석탄(1.48%), 철강(1.22%), 방직(1.13%), 기계(0.92%), 발전설비(0.9%), 건설자재(0.9%), 가구(0.9%), 식품(0.87%), 농약·화학비료(0.86%), 화공(0.8%), 바이오제약(0.79%), 의료기기(0.78%) 등이다. 

이날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중기유동성지원창구(MLF) 금리를 2.85%로 기존 2.95%에서 0.1%포인트 내렸다. 지난 2020년 4월 이후 무려 1년 9개월 만에 MLF 금리를 내린 것이다. 7일물 역(逆)환매조건부채권(역RP·역레포) 금리도 22개월 만에 인하했다. 인민은행은 지난 2020년 3월 인민은행은 역레포 금리를 2.4%에서 2.2%로 인하했는데, 이번에 0.1%포인트 추가 하향 조정한 것이다.

인민은행은 MLF와 역레포를 통해 시중에 2900억 위안어치 유동성도 순공급했다. 본격적으로 돈 풀기에 나선 셈이다. 


이날 발표된 중국 경제지표가 부진하게 나타났음에도 불구하고 증시가 상승한 이유다.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중국의 지난해 4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4%로 집계됐다. 시장 전망치인 3.6%는 웃돌았지만 3분기 4.9%는 크게 밑돌았다. 

지난해 중국 경제상장률은 1분기 18.3%, 2분기 7.9%, 3분기 4.9%로 둔화세가 뚜렷했다. 연평균 성장률은 8.1%로 선방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저효과일 뿐 경기 하방 압력은 갈수록 가중되고 있다는 평가가 나왔다. 

중국 경제 성장 동력인 소비 위축세도 뚜렷했다. 12월 소매판매가 1.7% 증가하는데 그쳤다. 이는 전망치 3.7%와 전달치 3.9%를 크게 밑도는 수치다. 

1~12월 누적 고정자산투자액 증가율도 전년 동기 대비 4.9% 증가했다. 이 역시 1∼11월 증가율인 5.2%를 밑돈다. 시장 전망치 4.8%보다는 다소 높았다. 

다만 제조업 등의 동향 지표인 산업생산 증가율은 전년 동기 대비 4.3% 증가했다. 시장 전망치인 3.6%와 전달치인 3.8%를 크게 웃돌았다. 산업생산 증가율은 지난 1~2월 코로나19 사태 기저효과로 35.1%를 기록한 이후 둔화세를 이어가다가 지난 10월부터 차츰 회복하는 모습이다.


한편 달러 대비 위안화 기준 환율은 6.3599위안으로 고시됐다. 이는 위안화의 달러 대비 가치가 0.12% 상승한 것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