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아주경제 DB]


코스피 지수가 외국인과 기관의 순매도에 밀리며 2900선이 무너졌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강경한 매파적 발언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의 추가 기준금리 인상 우려 그리고 경기지표 부진 등이 주식시장에 악재가 됐다.
 
17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31.82포인트(-1.09%) 내린 2890.10으로 장을 마쳤다. 개인이 4827억원을 순매수한 반면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2535억원, 2593억원을 순매도한 영향이 컸다.
 
국내증시의 급락은 미 연준 발 금리인상 우려 때문이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한동안 우상향 추세를 지속했던 미국 증시도 연준의 긴축강화라는 불확실성 앞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파월 의장과 브레이너드 연준 부의장 지명자 간에 정책 스탠스가 엇갈리고 있다는 점도 시장에 추가 혼란을 유발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여기에 경기지표가 예상보다 부진한 점도 시장에 악재가 됐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 미국 및 중국의 소매판매 지표 충격에 따라 국내 수출 감소 우려가 커졌다”며 “외국인이 현물과 선물에서의 매도 출회도 부담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이번 주 LG에너지솔루션 IPO 공모에 따라 시장 내 수급 변동성 확대가 예상된다”며 “다만 IPO 이슈와 더불어 2차전지에 대한 관심도와 수요 높아지며 코스닥 2차전지 소재 업종은 상승세를 나타냈다”고 덧붙였다.
 
업종별로 의약품이 -3.18%로 가장 부진했고, 건설업(-2.14%), 섬유의복(-2.05%), 운수장비(-1.97%), 기계(-1.94%), 철강금속(-1.93%), 운수창고(-1.66%), 금융업(-1.33%), 화학(-1.29%), 통신업(-1.12%), 유통업(-1.11%) 등이 부진했다. 반면 의료정밀은 1.64% 오르며 하락장에서 선방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대다수가 하락한 가운데 삼성전자(0.26%)와 NAVER(0.44%)가 상승했고, SK하이닉스(-1.17%), 삼성바이오로직스(-2.82%), LG화학(-1.26%), 삼성SDI(-0.93%), 현대차(-1.91%), 카카오(-1.06%), 기아(-1.31%), POSCO(-2.17%) 등은 부진했다.
 
이날 코스닥 지수도 전 거래일 대비 13.51포인트(-1.39%) 내린 957.88로 장을 마쳤다. 개인과 기관이 각각 188억원, 928억원을 순매수한 반면 외국인은 1166억원을 순매도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