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멤버십 서비스 도입·리워드 프로그램 등 제공
 

롯데리아가 자사앱 ‘롯데잇츠’ 예약 주문 서비스 ‘잇츠오더’에 새롭게 탑재한 ‘드라이빙 픽업’ 기능 이용 모습. [사진=롯데GRS]

새해부터 배달료가 최대 1000원 가까이 인상된 가운데 외식업계가 자사 애플리케이션(앱) 강화에 열을 올리고 있다. 여러 할인 행사로 고객이 자사앱을 사용하도록 유도해 가맹점주들이 배달 플랫폼에 내는 수수료를 줄인다는 계획이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버거킹이 지난달 앱 리뉴얼과 함께 시작한 멤버십 서비스가 호응을 얻고 있다. 멤버십 서비스는 버거킹 앱을 통해 가입할 수 있다. ‘커피 무료 교환권’, ‘와퍼 단품 교환권’, ‘할인 쿠폰’ 등 고객의 소비성향에 최적화된 다양한 맞춤 혜택을 제공한다.
 
멤버십 서비스 론칭 이후 버거킹 앱의 일간 활성 이용자(DAU)는 평균 51% 이상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12월 월간 활성 이용자 수 역시 140만명을 돌파했다. 2016년 5월 앱 출시 이후 사상 최고 수치다.

12월 한 달간 신규 가입자 수 및 브랜드 앱 다운로드 수는 멤버십 론칭 이전인 1~11월 평균 대비 각각 89% 및 57% 증가하는 등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맥도날드는 자사앱을 통해 ‘마이 맥도날드 리워드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구입금액 100원당 5포인트를 적립해주고 적립된 포인트는 ‘후렌치 후라이’, ‘맥너겟’ 4조각, ‘아메리카노’ 등으로 교환할 수 있다. 회원 가입 시 제품 할인 쿠폰도 제공하고 있다.
 
롯데리아는 자사앱 ‘롯데잇츠’를 통해 칩을 적립할 수 있다. 칩은 롯데GRS 계열사인 엔제리너스, 크리스피크림도넛 등 제품까지 폭넓게 적립 가능하며 경품으로 교환할 수 있다. 최근에는 롯데잇츠에 예약 주문 후 차량에서 제품을 직접 수령할 수 있는 ‘드라이빙 픽업’ 서비스를 도입하기도 했다.
 
제너시스비비큐(BBQ)는 지난달 기프티콘(E-쿠폰) 사용 편의성 제고를 위해 자사앱(BBQ앱) 기능을 강화했다. BBQ는 서버를 증설하고 기프티콘 사용 시 ‘메뉴 변경’, ‘추가결제’ 등 기능을 도입했다.
 
외식업체들이 자사앱 강화에 나서고 있는 것은 가맹점 상생과 충성고객 확보 차원이다.
 
대다수 배달대행 업체가 새해 들어 기본 배달료를 500~1000원 올렸다. 이 때문에 수도권의 경우 기본 배달 수수료가 4000~4500원 수준으로 인상됐다. 여기에 기상 악화로 인한 할증 등 여러 할증요금까지 추가되면 배달료는 더 비싸진다. 자사앱을 활용하면 가맹점주가 배달 전문앱에 내야 하는 중개 수수료 부담을 덜 수 있다.
 
또 배달음식 수요가 늘고 있는 가운데 자사앱을 활용하면 기업은 확보한 고객 정보를 토대로 마케팅에 활용할 수 있다.
 
통계청이 지난 4일 발표한 ‘2021년 11월 온라인쇼핑 동향’을 보면 작년 11월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17조5077억원으로 전년 같은 달보다 16.5% 늘었다. 2001년 통계 작성 이래 최대치다. 음식서비스(배달음식) 거래액은 2조719억원으로 1년 전보다 26.1% 증가했다.

업계 관계자는 “배달 전문앱들이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상황이지만 외식기업들이 자사앱을 통한 쿠폰 제공, 큰 폭의 할인 행사 등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친다면 충성 고객을 충분히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