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취임 넉달 만에 미·일 정상회담 일정이 조율됐다. 다만, 코로나19 유행 상황을 고려해 화상으로 진행돼, 기시다 일본 총리가 추진해오던 방미 계획은 무산했다. 

16일(현지시간)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일본 총리가 오는 21일 화상 회담을 열고 "양국 정부와 경제, 국민 사이의 유대를 더욱 심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키 대변인은 이어 "이번 회담이 인도·태평양 지역과 전 세계 평화와 안보, 안정의 초석(cornerstone·코너스톤)인 미·일 동맹의 힘을 강조할 것"이라면서 두 정상이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 지역에 대한 비전 발전 △코로나19 사태 종결 △기후위기 대응 △신흥국과의 파트너십 △신기술 협력 등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특히, 사키 대변인은 별도로 미국 주도로 결성한 인도·태평양 지역의 안보 협력체인 '쿼드(Quad, 미국·일본·호주·인도)'를 통한 협력 확대 사안을 포함한다고 별도로 거론했다. 
 
두 정상이 만나는 것은 지난 11월 초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린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COP26)에서의 짧은 만남 뒤 석 달 만이다. 당시 회담 자리를 포함해 기시다 일본 총리는 지난해 10월 취임한 이후 '조기 방미'를 강조하며 여러 차례 대면 방식의 미·일 정상회담을 추진해왔지만, 미국 국내 문제와 코로나19 재유행 등으로 일정 조율에 난항을 겪어왔다. 

당초 기시다 총리는 지난해 11월 하순을 목표로 방미 일정을 조율했고, 해당 일정이 무산하자 지난 4~6일 미국 뉴욕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핵확산금지조약(NPT) 재검토 회의'(현재 일정 연기)를 계기로 한 방미도 추진했다 연기했다. 

이에 방미 일정 조율이 어려워지자 기시다 전 총리가 조바심을 낸다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지난달 20일 지지통신은 '방미 결정되지 않아 안달복달...기시다 총리, 정기국회 앞 (방미) 겨냥'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기시다 총리의 첫 방미 일정이 굳어지지 않자 일본 정부 관계자가 초조함을 보이고 있다"고 전하면서 "기시다 총리가 올해 1월 17일 일본 정기국회 소집 이전에 방미를 실현하고 싶어한다"고 부연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사진=교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