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해서는 "보수가 탄핵시킨 것"

1월 16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 걸린 전광판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오른쪽)의 '7시간 전화 통화' 내용을 다루는 MBC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방영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선 후보 배우자 김건희씨가 서울의 소리 이모씨와 통화한 '7시간 녹취록'이 공개됐다. 이씨가 작년 7월 김씨에게 접근해 6개월간 52차례에 걸쳐 통화하면서 녹음한 내용이다. 

16일 방송된 MBC '탐사 기획 스트레이트'에서 김건희씨는 윤석열 후보가 검찰총장 시절 주도한 조국 전 법무장관 수사 등에 대한 현 여권 인사들의 공격을 비판했다. 

그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관련된 검찰 수사에 대해 "조국 수사를 이렇게 펼칠 게 아닌데 (문재인 정권이) 너무 조국 수사를 많이 공격해서 검찰과의 싸움이 된 것"이라고 말했다.

여권이 검찰의 조 전 장관 수사를 강하게 공격하면서 오히려 수사를 지휘하던 윤 후보가 대선후보로 부상할 수 있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해서도 "바보 같은 것들이 진보 문재인이 탄핵시켰다 생각하는데 그게 아니다"라며 "보수 내에서 탄핵시킨 것"이라고 했다.

'미투' 사건으로 유죄가 확정된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 대해서는 "미투도 문재인 정권에서 먼저 터뜨리면서 그걸 잡자고 했다"며 "난 안희정(전 충남지사)이 솔직히 불쌍했다. 나랑 우리 아저씨(윤 후보)는 안희정 편"이라고 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씨는 이씨에게 윤석열 캠프에서 함께 일할 것을 제의하며 "잘하면 1억원도 줄 수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김씨는 "동생(이씨)이 잘 하는 정보 같은 것을 (발로) 뛰어달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씨는 지난해 8월 김씨가 대표로 있는 서울 서초구 코바나콘텐츠 사무실에서 김씨 측근들을 상대로 선거 전략 등에 대해 강의하고 105만원을 건네받은 사실도 공개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