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12일 오후 대전시 서구 관저동 건양대학교병원에서 병원 관계자가 코로나19 추가 병상에 필요한 시설물을 확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증 병상 가동률이 30%대를 기록하면서 지난해 11월 '단계적 일상회복'을 시행하기 전보다 낮은 수준으로 내려왔다.

1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15일 0시 전국의 코로나19 중증 병상 가동률은 33.8%로 단계적 일상회복을 시작한 지난해 11월 1일 0시의 45.2%보다 낮게 나타났다.

중증 병상 가동률은 12월 셋째 주 81.6%까지 올랐으나, 12월 넷째 주 79.3%→12월 다섯째 주 71.9%→1월 첫째 주 57.0% 등으로 지속해서 완화됐다.

준중증 병상 가동률은 지난해 11월 1일 60.0%에서 지난 15일 36.4%로 감소했다.

같은 기간 감염병 전담병원 병상도 51.4%에서 28.8%로 내려왔다.

지난해 11월 1일 이후 전날까지 총 8181개 병상이 확충된 것이 병상 가동률 완화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중환자 전담치료병상은 697개, 준중환자 병상은 1609개, 감염병전담병원 병상은 5875개 늘었다.

아울러 위중증 환자 수도 감소했다. 지난 9일부터 일주일 동안 위중증 환자 수는 821명→786명→780명→749명→701명→659명→626명으로 줄었고, 16일에는 612명으로 사흘 연속 600명대를 기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