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광명시, 구(舊)근로청소년복지관 부지 개발 추진 협약 맺어

[사진=광명시]

박승원 경기 광명시장이 14일 “구(舊) 근로청소년복지관 부지 개발사업이 시와 기획재정부의 업무협약을 통해 안정적이고 추진력 있게 진행돼 매우 기쁘다"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이날 박 시장은 "하안동 국유지 개발을 통해 국유지 정책목적 달성과 지역경제 활성화 기여를 목적으로 협약을 체결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협약식은 박승원 광명시장, 기획재정부 안도걸 2차관, 한국자산관리공사 남궁연 이사 참석하에 상호 협력을 다짐하는 것으로 진행됐다.

기획재정부는 구(舊) 근로청소년복지관 부지개발 사업계획안 승인,  한국자산관리공사는 국유재산 개발 수탁기관으로서, 광명시와 긴밀히 협의해 사업계획을 수립·추진, 광명시는 인·허가 등 개발 관련 협의에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무엇보다 각 협약기관은 지역의 산업기반 확충과 지역주민의 수요 반영 등을 고려, 개발방향을 도출하고, 부지 내 시설물의 안전관리를 위해 상호 협조하기로 했다고 박 시장은 설명한다.

협약식에 이어 진행된 전문가와의 간담회에서는 사업계획 수립 단계부터 상생 협력해 하안동 국유지를 활용한 지역발전을 실현하고, 보다 창의적이고 생산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고자 민간을 참여시키는 방안에 대해 전문가들의 의견을 듣고 추진방향을 논의했다.

기획재정부 안도걸 2차관은 “구(舊) 근로청소년복지관 부지 개발사업을 국가·지자체·민간 협업형 국유지 개발방식으로 추진하여 지역의 랜드마크를 조성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광명시]

박 시장은 “부지 개발에 대한 시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하여 시민 편의시설을 적극 도입하고, 문화·콘텐츠산업 중심지로 개발하여 일터·쉼터·문화터가 어우러진 복합공간으로 조성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하안동 국유지 개발사업은 콘텐츠 산업 등 미래산업 육성을 위한 복합클러스터를 조성하고, 기업·연구소·창업지원기관 등을 집적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