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알리콘]

 
비즈니스 소셜 네트워크 플랫폼 ‘로켓펀치’와 분산오피스 브랜드 ‘집무실’의 운영사 알리콘이 두 자릿수 채용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모집 직무는 ▲웹/앱 프로덕트 매니저 ▲UI/UX 디자이너 ▲앱 개발자 ▲프론트엔드 개발자 ▲경영관리 ▲사업개발 ▲경영전략 등 전 직군이며, 서류접수 일정은 직무별로 상이하다.
 
기존 채용 대비 4배가 넘는 규모인 두 자릿수 인원 선발을 통해 각 분야 전문인력들을 대거 영입할 예정이다.
 
알리콘이 운영하는 로켓펀치는 국내 최초의 스타트업 채용 플랫폼으로 시작해, 현재는 매년 300만 명 이상의 인재 및 기업 담당자들이 일 관련 정보를 나누는 비즈니스 네트워킹 서비스로 성장했다.
 
집무실은 ‘집 근처 사무실’이라는 의미의 주거지 중심 분산오피스 브랜드다. 본사 출근과 원격근무가 혼합된 ‘하이브리드 워크’에 최적화된 업무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현재 KT, 카카오 엔터프라이즈, LG디스플레이 등 기업들이 사용 중이다.
 
알리콘은 2015년 6월 설립 이후, 신한대체투자운용, 대덕벤처파트너스, 신한캐피탈, KT에스테이트, 하이투자파트너스, 산업은행 등 국내외 투자사로부터 누적투자액 100억 원 이상을 유치했다.
 
2015년부터는 업무 효율화를 위해 근무 시간과 공간에 구애받지 않는 완전한 ‘자율근무’ 방식을 유지해왔다. 지원자들은 채용 확정 시 각자의 업무에 가장 적합한 형태로 근무할 수 있으며 휴가도 일수 제한 없이 자유롭게 사용 가능하다. 모든 직원들은 알리콘이 운영하는 집무실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알리콘 조민희 공동대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급속도로 확산될, 시공간에 구애받지 않는 근무환경을 선도하는 기업이 될 것”이라며 “하이브리드 업무환경 조성, 온-오프라인 통합 비즈니스 플랫폼 구축 등 알리콘과 함께 미래의 업무환경을 함께 만들어갈 지원자들의 많은 관심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