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4일 금통위 기준금리 인상 결정 직후 언급
  • "1.5% 기준금리도 긴축이라고 볼 수 없어"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사진=한국은행]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4일 "현재의 기준금리는 여전히 완화적"이라며 "향후 경제상황에 맞춰서 추가 인상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주열 총재는 이날 오전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가 통화정책방향 회의를 통해 기준금리를 0.25%포인트(25bp) 오른 1.25%로 인상 결정한 직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이날 기준금리를 올렸지만 성장률과 물가 등 현 상황과 앞으로의 전망을 고려해보면 지금도 실물경제 상황에 비해 여전히 완화적 수준"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총재는 "이날 (금통위 결정으로) 기준금리가 코로나 위기 이전 수준으로 돌아갔는데 완화적이냐 아니냐 판단은 현제 경제상황 물가 성장, 여러 가지 기준을 놓고 완화 여부를 평가해야 한다"며 "이번 금리인상 배경 중 하나로 언급한 금융불균형 부분을 감안해보면 경제 상황에 맞춰서 기준금리 추가 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기준금리 추가 인상에 따른 1.5% 기준금리 수준이 긴축적으로 볼 수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앞으로의 경제 흐름, 추정하고 있는 중립금리 수준, 준칙금리 등 여러 기준으로 비춰보면 기준금리가 1.5% 수준으로 오른다고 해도 긴축으로 볼 순 없다"고 밝혀 향후 기준금리 추가 인상 가능성을 강도높게 시사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