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북한이 14일 최근 극초음속 미사일 등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미국이 신규 대북제재를 발표한 것에 대해 즉각 반발하며 추가 도발을 예고했다. 

북한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외무성 대변인 명의의 담화에서 "미국은 우리의 정당한 해당 활동을 유엔안전보장리사회에 끌고가 비난소동을 벌리다 못해 단독제재까지 발동하면서 정세를 의도적으로 격화시키고 있다"며 "미국이 기어코 이런 식의 대결적인 자세를 취해나간다면 우리는 더욱 강력하고도 분명하게 반응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북한은 "미국이 우리의 합법적인 자위권행사를 문제시하는 것은 명백한 도발로 되며 강도적 논리"라며 미사일 발사 계획의 정당성을 강조했다. 

이어 "이것은 현 미행정부가 말로는 외교와 대화를 떠들지만 실지에 있어서는 대조선고립압살정책에 집요하게 매달리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가방위력 강화는 주권국가의 합법적 권리"라며 "우리는 정정당당한 자기의 권리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변인은 "최근 우리가 진행한 신형무기 개발사업은 국가방위력을 현대화하기 위한 활동일뿐 특정한 나라나 세력을 겨냥한 것이 아니며 그로 하여 주변나라들의 안전에 위해를 끼친 것도 전혀 없다"고 덧붙였다.

이는 지난 5일과 11일 진행한 일련의 극초음속 미사일(한·미는 탄도미사일로 평가) 시험발사가 자신들의 내부 국방력 강화 계획에 따른 행보라는 점을 재차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대변인의 담화는 앞으로 미국의 대북 제재 수위와 행동을 지켜보며 무력 시위 강도를 높여나갈 것임을 경고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미국은 지난 14일 자체 대북 제재 대상을 확대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추가 대북 제재를 제안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