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반도 문제 해결에 전혀 도움 안 돼"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 [사진=웨이보 갈무리]

"미국이 툭 하면 북한 제재에 나서는 것은 한반도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3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이 북한의 최근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제재를 가한 것과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고 중국청년보가 이날 보도했다. 

왕 대변인은 "중국은 어떤 국가라도 자국법에 따라 다른 나라에 대해 과도하게 간섭하며 일방적인 제재를 하는 것에 대해 일관되게 반대해왔다"면서 "툭 하면 제재를 가하는 것은 한반도 문제 해결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고, 대립 분위기를 악화시킬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관련 당사국들은 말과 행동에 신중을 기하고 협상이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견지해야 한다"며 당사국들이 정세 안정에 도움이 되는 일과 상호 신뢰를 쌓을 수 있는 일을 많이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OFAC)은 12일(현지시간) 북한 대량파괴무기(WMD)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개발에 관여한 북한 국적 6명과 러시아인 1명, 러시아 단체 1곳을 제재 대상에 올렸다고 발표했다. 이번 제재는 조 바이든 행정부 들어 이뤄진 탄도미사일 관련 첫 제재다.

북한은 이에 대해서 반발하며 향후에도 무기 개발과 시험발사를 이어갈 것임을 시사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