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군 제10전투비행단서 14일 영결식 엄수

(故) 심정민(29) 소령[사진=연합뉴스]


공군이 지난 11일 공군 F-5E 전투기 추락사고로 순직한 고(故) 심정민 소령(29)이 민가로 떨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 끝까지 조종간을 잡고 있었던 것으로 추정했다.
 
13일 공군에 따르면 비행기록장치를 분석한 결과 고 심정민 소령이 추락 도중 민가를 피하고자 의도적으로 탈출을 시도하지 않고 인근 야산에 충돌한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심 소령이 기체가 급강하던 순간에도 조종간을 놓지 않은 채 가쁜 호흡을 몰아 쉰 정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심 소령이 비상탈출 의도를 밝히고 추락하기까지 8~10초 정도의 시간이 있었는데 비상탈출 장치를 작동하기 부족하지 않은 시간이었다는 것이 공군 측 판단이다.
 
공군 관계자는 “F-5 비상탈출 좌석은 지난 2013년 신형으로 전량 교체됐다”며 “고 심정민 소령이 민가를 회피하기 위해 비상탈출을 시도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심 소령이 탔던 전투기가 추락한 야산은 민가로부터 불과 100m 정도 떨어져 있었다.
 
공군은 비행사고대책본부의 사고조사 이후 종합적인 사고원인을 발표할 계획이다. 심 소령 영결식은 14일 오전 9시 소속부대인 공군 제10전투비행단에서 엄수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