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사진=신세계그룹]

’멸공‘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켰던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이마트 노동조합의 성명서 발표 하루 만에 고객과 임직원에게 사과했다.
 
정 부회장은 13일 인스타그램에 전날 이마트 노조가 발표한 ‘멸공도 좋지만 본인이 해온 사업을 먼저 돌아보라’라는 내용의 성명서 관련 기사 사진을 올리고 “나로 인해 동료와 고객이 한 명이라도 발길을 돌린다면 어떤 것도 정당성을 잃는다”라며 “저의 자유로 상처받은 분이 있다면 전적으로 저의 부족함입니다”라는 글을 게시했다. 
 
정 부회장의 사과는 신세계 신년사에서 “고객과 직원은 물러날 수 없는 가치”라고 강조했던 것과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전날 이마트 노조는 “어려운 환경에서 고객과 국민들께 분란을 일으키고 회사의 이미지에 타격을 주는 정용진 부회장의 언행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라며 “본인이 하고 싶은 말을 하는 것은 자유지만, 그 여파가 수만명의 신세계·이마트 직원들과 그 가족들에게도 미치는 것을 고려해야 한다”라고 토로했다.
 
또한 “정말 자유인이며 핵인싸를 원한다면 경영에서 완전히 손을 떼면 된다. 기업인이길 원한다면 그 경계를 분명히 해야 한다. 또한 그간 사업가로서의 걸어온 발자취를 한번 돌아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 부회장은 지난해 11월 인스타그램에 ‘공산당이 싫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이후 ‘멸공’을 강조하는 발언을 하면서 도마 위에 올랐다. 정 부회장의 멸공 논란은 정치권으로 확산했고, 신세계그룹 주가도 하락했다. 이후 정 부회장이 사과문을 올리면서 논란 잠재우기에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사진=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인스타그램]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