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고요의 바다' 총괄 프로듀서 정우성[사진=넷플릭스]

이제 '정우성'을 어떻게 부르면 좋을까. 시대를 대표하는 아이콘에서 충무로를 대표하는 배우로 자리매김했고, 단편 영화를 시작으로 상업 영화까지 각본·연출을 도맡고 있다. 배우에서 영화감독으로 영역을 확장하면서 본격적으로 영화·드라마 제작까지 손을 뻗쳤다. 그의 스펙트럼은 계속해서 넓어지고 있고 그 영역은 공고해졌다. 이제 정우성을 '배우'로 규정 짓기에는 너무 한정적이고 또 그가 나아갈 길이 너무나 방대해 보인다.

아주경제는 최근 넷플릭스 '고요의 바다' 총괄 프로듀서로 참여한 정우성과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배우 아닌 제작자로 성장한 그를 느낄 수 있는 자리였다.

다음은 아주경제와 인터뷰를 가진 정우성의 일문일답

넷플릭스 '고요의 바다' 총괄 프로듀서 정우성[사진=넷플릭스]


영화 '나를 잊지 말아요' 이후 두 번째 제작 작품이다. 제작자로서 자평해본다면?
- 어떻게 스스로 평가하고 만족할 수 있겠나. 평가는 받아야 하는 거다. 돌이켜 본다면 세계관 구현에 있어서 총괄 프로듀서로서 어떤 걸 놓쳤고, 보지 못했다고 하는 끊임없는 반성을 하는 거 같다. 그렇기 때문에 아직 평가나 만족은 스스로 할 수 없다고 본다. 분명한 건 '고요의 바다' 제작 참여가 스스로 많은 도움이 될 거라는 점이다. 프로덕션 노하우가 쌓여 다음 작품에 분명 도움을 주고 진일보 할 수 있도록 하는 고민을 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고요의 바다'에 어떤 힘을 느꼈나? 제작하게 된 이유가 궁금하다
- 제작자로서의 꿈 같은 건 없었다. 연출에 관한 꿈은 있었지만, 제작에 관한 마음은 없었던 거다. '고요의 바다'를 제작하게 된 건 아주 우연한 만남 때문이었다. 후배가 좋은 작품을 두고 세상에 내놓기 위해 고군분투하는데 도와주고 싶더라. 제작사를 소개해주려던 게 직접 제작까지 맡게 됐다. 포부 같은 건 아직 없다. '고요의 바다'를 제작하며 얻은 깨달음이나 노하우를 통해 다른 작품을 또 한 번 제작해볼 수 있겠다는 생각은 든다.

'고요의 바다' 이야기에서 힘을 느낀 건 '경각심'이었다. 지구에 물이 있는 건 자연스럽고 당연하게 느껴지는데 그게 얼마나 소중한지 많은 이가 인지하지 못하는 거 같다. 물을 찾아 달로 떠난다는 이야기가 굉장히 매력적으로 느껴졌고 한정된 공간 안에서 막대한 자본 아닌 SF적인 요소로 표현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았다.

'고요의 바다'는 호오(좋고 나쁨)가 분명한 작품이다. 작품에 관한 화제성처럼 느껴지기도 한다. 제작자로서는 어떻게 생각하나?
- 같은 생각이다. 화제성이 있기 때문에 호불호의 목소리가 있는 거 같다. '고요의 바다'는 새로운 도전이었고 SF는 어떤 것일까, 완성도적인 측면이나 이야기적인 측면에서 놓치고 가는 게 무엇인지 스스로에 대한 반성도 있었다. 제작자로서 규정지을 수 없는 작품인 것만은 분명하다. 다시 또 제작하게 된다면 이 프로덕션 경험을 토대로 발전된 모습을 가져가야겠다는 생각을 많이 한다.

넷플릭스 '고요의 바다' 출연진[사진=넷플릭스]


어떤 점을 보완하고 발전시키면 좋겠다고 생각했나?
- 절대적인 조건은 없다. 다만 너무 만족도가 높아서 확실히 표현해야 하는 장면에서 재촬영을 놓치거나 하는 점들? 절대적인 밸런스를 놓치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든다. 이야기를 전달할 때 모든 것들이 균형적으로 편안하게 볼 수 있게 조율되어야 한다고 생각이 들었다. 그런 점들을 놓쳐서도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고.

넷플릭스 최고 3위, 7위, 9위 성적을 유지 중이다
- 상대적으로 비교하다 보면 만족할 수 없다. 워낙 새로운 도전이었기 때문에 단순하게 만족, 불만족으로 접근할 수는 없다. 더 많은 사람이 봐주기를 바라는 막연하면서도 강력한 바람이 있을 뿐이다. 그런 면에서는 나름대로 이슈를 일으킨 작품이 아닐까 싶다.

제작자로서 넷플릭스와의 작업은 어땠나?
- 작품을 보는 관점이 좋은 것 같다. 전 세계를 상대로 하는 기업이라서 그런가, 누구든 '새롭게 볼 수 있다'라는 관점으로 접근한다. 창작자의 이야기를 절대적으로 신뢰해주기 때문에 새로운 도전, 용기를 내기에 적합했던 것 같다.

배우 선배이자 제작자로서 경계했던 점들이 있나?
- 함부로 개입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다. 제작자이면서 동료이고, 먼저 활동을 시작한 사람이기 때문에 내 기준으로 다가갔을 때 어려운 대상이 될 수 있지 않겠나. 그런 의도가 아니었어도 듣는 사람은 부담일 수밖에 없기 때문에 단어 선택, 말 한마디라도 더욱 조심하게 되더라. 다른 제작진에게도 마찬가지였다. 현장에서 혼란의 중심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조심스럽게 다가갈 수밖에 없었다.

넷플릭스 '고요의 바다'[사진=넷플릭스]


배우들과의 호흡은 어땠나?
- 선배 배우로서 호흡한 게 아니라 현장에서 배우들을 바라본 것이기 때문에 제삼자의 입장이었다. 한걸음 떨어져서 각자의 스타일대로 연기하고, 서로를 배려하는 모습을 보면서 큰 감동을 하였다. 굉장히 따뜻하게 아끼고 싶은 동료들이었다. 모든 배우가 자신이 맡은 것에 있어서 얼마나 많은 고민과 치열함을 가졌는지 느껴졌다. 상대 배우로 만나 본 적이 없는 이들이기 때문에 함께 연기한다면 어떨까 궁금하기도 했다.

최근 게임 업체 컴투스가 아티스트 스튜디오와 아티스트 컴퍼니 경영권을 인수했다
- 산업화, 체계화시키기 위해서는 더 큰 자본 투입이 절실하고 그런 관점 속에서 제작사를 가진 아티스트 컴퍼니도 도약을 위해 그런 결정을 내릴 수밖에 없었다. 우리가 생각하고 있는 작품 제작에 매진할 수 있는 편안한 환경이 필요하겠다는 생각에 이뤄진 결정이다.

올해도 배우, 감독으로서 바쁜 일정을 보낼 예정이다
- 코로나19로 많은 작품 일정이 미뤄졌다. 제가 연출, 주연을 맡은 영화 '보호자'는 올해 중반 개봉을 목표로 후반 작업 중이고, 이정재 감독의 영화 '헌트'도 올해 극장 개봉을 위해 후반 작업에 매진 중이다. 

넷플릭스 '고요의 바다' 총괄 프로듀서 정우성[사진=넷플릭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