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면세점 명동점 10층에 마련된 컬렉션[사진 = 신세계면세점]
 
 



신세계면세점은 프랑스관광청과 손잡고 가장 선호하는 여행지인 ‘프랑스’를 테마로 연간 컬렉션을 진행한다고 4일 밝혔다. 

전이랑 사진작가와 협업해 총 4회에 걸쳐 프랑스의 대표적인 지역들을 순차적으로 소개한다. 쇼핑의 즐거움은 물론 사진, 영상, 랜선여행 콘텐츠를 통한 간접 프랑스 여행 경험을 제공한다. 
 
첫 여행지는 낭만도시 ‘파리’다. ‘로맨틱 블라썸(ROMANTIC BLOSSOM)’을 콘셉트로 3월 31일까지 진행된다.

먼저 신세계면세점 명동점 10층 대형 미디어파사드와 매장 내 배너를 통해 프랑스의 멋진 풍경 사진이 전시된다. 고객들은 이미지 내 QR코드를 스캔하여 파리의 대표적인 명소 에펠탑, 개선문, 오페라 가르니에 등의 전경과 생동감 넘치는 360도 파노라마뷰를 감상할 수 있다.

아울러 프랑스를 대표하는 브랜드, 비오템을 비롯해 헬레나루빈스타인의 베스트 상품 및 여행 필수 아이템도 함께 소개된다. 

신세계면세점 관계자는 “이번 컬렉션으로 고객들의 여행에 대한 그리움이 조금이나마 해소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여행, 문화 등 다양한 분야의 체험의 기회를 지속적으로 마련함으로써 고객들의 발길이 오래도록 머무는 면세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제 12회 글로벌 헬스케어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