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올해 상반기 대출을 받기 위해 대부업을 이용한 사람이 약 16만명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계 대부업자의 영업이 변화한 데다, 저축은행·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 등으로 영업전환, 정책서민금융 공급 등이 복합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31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1년 상반기 대부업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기준 대부업 이용자수는 123만명으로 지난해 말(138만9000명)보다 15만9000명 줄었다. 대부업 대출잔액도 14조5141억원으로 지난해 말(14조5363억원) 대비 222억원 감소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대형 대부업자(자산 100억원 이상 법인)의 대출잔액은 11조2690억원으로 2020년 말(11조4163억원) 대비 1473억원 감소했다. 한·일의 최고금리 격차가 4%포인트로 줄어들며 대부자금이 감소하는 등 일본계 대부업자의 영업변화에 더해, P2P연계대부업자의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자 등록 전환이 대출잔액 감소에 영향을 줬다.

중·소형업자의 대출잔액은 3조2451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말보다 1251억원 늘었다. 대부이용자 1인당 대출잔액은 1180억원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전체 대출잔액 중 신용대출은 6조9751억원, 담보대출은 7조5390억원을 기록해 담보대출 비중이 지속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6월 말 기준 평균 대출금리는 15.8%로 대형법인의 신용대출 중심 금리 인하로 지난해 말보다 0.5%포인트 떨어졌다. 

대부채권매입추신업 및 대부중개업 현황을 살펴보면, 매입추심업자의 매입채권 잔액은 5조5000억원으로 지난해 말 대비 2000억원 늘었다. 최초 매입가율은 17.4%로 같은 기간 0.8%포인트 올랐다.

대부중개업자의 중개건수는 상반기 기준 27만8000건으로 중개금액은 4조3721억원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이번 실태조사 이후 최고금리가 추가 인하(24→20%)된 만큼, 저신용자의 신용공급에 미치는 영향을 지속 모니터링할 계획"이라며 "정책서민금융공급 확대, 대부업 제도 개선, 중금리 대출확대 및 불법사금융 근절 노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