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정 진제 스님 [사진=대한불교조계종]


“전 세계적으로 창궐한 코로나 질병의 공포와 고통은 인간의 자만심으로 자연에 대한 무분별한 개발과 환경훼손에 대한 자연의 대응입니다. 이에 대한 근원적인 해결책은 인간이 자연에 대한 자세를 바꾸는 것입니다. 나와 남이 둘이 아니며 나와 더불어 남이 존재하고, 인간과 자연이 둘이 아니며 인간과 더불어 자연이 공존하는 만유동일체(萬有同一體)입니다.”
 
대한불교조계종 종정 진제 스님이 지난 12월 27일 발표한 임인년(壬寅年) 신년 법어에서 자연에 대한 자세를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진제 스님은 “부처님 가르침의 중심은 연기법(緣起法)이다.즉 인연생기(因緣生起)이다”라며 “이것이 있음으로 저것이 있고 이것이 없으면 저것이 없다”라고 말했다.
 
모든 존재가 여러 가지 조건에 의하여 성립하였다가 조건이 변함에 따라 사라지는 중중제망(重重帝網)의 연기세계라며 인간과 자연이 둘이 아님을 강조했다.
 
진제 스님은 “새해에는 유마거사의 ‘중생이 아프면 보살이 아프고, 중생이 나으면 보살도 낫는다’라는 대자대비(大慈大悲)의 가르침으로 종교와 이념, 남녀와 세대, 계층과 빈부를 초월하여 모두가 보살심(菩薩心)을 가져 개개인이 행복하고 세상이 화평하기를 기원한다”라고 바랐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은 같은날 신년사를 통해 “보다 나은 삶과 미래를 위해 다름과 차별에 집착하는 갈등과 정쟁은 버리고 불이(不二)와 화쟁(和諍)의 정신으로 함께 희망을 만들자”고 말했다.
 
이어 원행 스님은 “코로나로부터 일상 회복으로 가는 여정이 더디지만, 국민의 강직함과 인내심으로 위기를 반드시 극복할 것”이라며 “새해에는 민족 문화유산의 보존·계승·활용을 위해 정진하겠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