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CI[사진=하나은행]

하나은행이 27일 조직개편과 인사를 단행했다. 이를 통해 운영 효율성을 높이고, 핵심 성장 부문을 강화해 협업 시너지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조직 개편에 따라 기존 16개 그룹, 21개 본부·단, 60개 섹션으로 구성된 조직은 13개 그룹, 26개 본부·단, 55개 섹션으로 재편된다.

우선 하나은행은 영업조직 의사결정 단계를 축소해, 기존 '영업본부-지역영업그룹' 조직체계는 '영업그룹'으로 단순화된다. 자산관리그룹은 자산관리(WM)본부, 연금사업본부, 신탁사업본부, 투자상품본부 등 4개로 확대 개편했다.

디지털리테일그룹 산하에는 '디지털전환(DT) 혁신본부'를 신설, 디지털전환 컨트롤 타워 역할을 수행한다. 브랜드본부 내 홍보섹션에는 '브랜드전략섹션'을 별도로 분리하고, 조직 운영을 더욱 전문화할 계획이다. 플랫폼 조직도 확대 적용해 수평적 조직을 만들고 일하는 방식을 혁신한다.

주요 인사로는 그룹 내 차세대 여성 리더 육성 프로그램 '하나 웨이브스(Hana Waves)' 1기 수료자 중 박영미 손님행복본부장, 고금란 영업지원본부장 등 2명을 본부장으로 선임했다. 김소정 디지털경험본부 부행장, 이인영 소비자보호그룹 상무, 김미숙 연금사업본부장 등 여성 임원과 본부장은 총 5명으로, 모두 1970년대생이다.

하나은행은 "이번 조직개편과 임원 인사로 새로운 10년을 준비하는 대응 체계를 구축하고, 소비자 중심 경영을 강화할 것"이라며 "소비자, 주주, 직원, 공동체를 아우르는 모든 이해관계자의 가치를 높여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