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정진석 국회부의장이 22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한국여성기자협회 창립 60주년 기념식에서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상임선대위원장 자리에서 물러난 이준석 대표가 22일 자신의 역할을 묻는 질문에 "이준석이 빠져야 이긴다고 하는 사람들한테 물어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광화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여기자협회 창립 60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밝혔다. 그는 공보단장을 맡았던 조수진 최고위원의 '항명' 파동에 대한 항의의 뜻으로 상임선대위원장에서 물러났다. 

이 대표는 조 최고위원과의 갈등을 겨냥, "공교롭게 제가 저희 당 여성 언론인 출신 정치인과 갈등이 있어서 이 자리에 오는 것이 더 특별하다"고 꼬집었다. 조 최고위원은 국민일보와 동아일보 기자 출신이다. 

또한 "앞으로 제가 사전 통보 없이 잠적해서 여성 기자들이 가정과 이준석 중에 하나를 선택해야 하는 상황, 본인의 집이 아닌 제 집 앞에 있어야 하는 상황을 만들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최근 다리 수술을 받은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언급하고, "송 대표님 다리가 아프신 거 같아 마음이 아프다"면서 "그런데 전 다 아시는 것처럼 제 마음이 아프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