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중증 환자 1천 25명으로 최다를 기록한 19일 오전 코로나19 전담 병원인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에 코로나19 환자가 이송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부가 내년 1월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환자 전담 병상 약 7000개를 확충하겠다고 밝혔다. 일일 신규 확진자가 1만명 정도 나오는 상황에 대응할 수 있게 병상을 확충하겠다는 구상이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는 22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이 같은 내용의 '병상 확보 계획'을 보고했다.

우선 정부는 내년 1월까지 코로나19 중증병상과 준중증병상 총 1578개, 중등증 병상 5366개를 비롯해 총 6944개 병상을 추가 확보한다. 

중수본은 일단 내린 행정명령에 따라 중증병상 158개와 준중증 병상 189개, 중등증 병상 1726개 등 총 2073개 병상을 확보한다.

또한 상급종합병원과 국립대병원에 추가 행정명령을 내려 중증병상 414개와 준중증 병상 208개 등 622개 병상을 추가 확보하기로 했다.

이어 국립중앙의료원, 서울의료원, 보훈병원, 산재병원 등 일부 공공병원은 모두 코로나19 전담병원으로 전환해 중증병상 9개와 준중증병상 490개 등 총 499개 병상을 확충한다.

감염병전담 요양병원에서도 중등증 병상 650개, 감염병전담 정신병원에서 중등증 병상 100개를 추가한다. 

또 거점전담병원을 추가해 3000개 병상(중증병상 300개, 준중증 병상 300개, 중등증 병상 2400개)을 확충할 방침이다. 

특히 거점전담병원 내 일부 병상은 투석, 분만 등 특수병상으로 확보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경증·무증상 코로나19 환자가 격리 생활을 하는 생활치료센터는 대학교 기숙사, 공공기관 연수원 등을 활용해 총 6곳 2412개 병상을 추가하고 '거점 생활치료센터'도 확보할 예정이다. 

중수본은 병상 확충에 따라 군의관과 공중보건의를 중심으로 의료인력도 파견한다.

군의관과 공중보건의를 중환자 진료 병원에 배치하고, 중증환자 전담 간호사 256명도 중환자 전문 교육이 완료되는 즉시 중환자실에 투입할 계획이다. 

정부는 재택치료 활성화를 위한 관리의료기관과 단기·외래진료센터를 추가 확충해 치료 역량을 키울 방침이다. 

재택치료를 관리하는 보건소 외 행정인력 투입을 확대하고 한시 인력 조기 채용을 통해 보건소 업무 부담을 경감시킨다는 방침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