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리테일부문 영업채널 3개 채널로 전문화 추진

  • IB·M&A 자문 조직 확대 위해 Advisory본부 신설

NH투자증권 사옥 전경. [사진=아주경제DB]


NH투자증권(대표이사 정영채)이 리테일 사업부문의 전문화와 투자은행(IB)사업부 확대를 골자로 한 조직 개편을 마무리했다.
 
NH투자증권은 코로나19 이후 고객의 높아진 눈높이와 시장 환경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영업채널별 서비스를 전문화하고 성장사업 부문에 역량을 강화하는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고 22일 밝혔다.

리테일 부문에서는 영업채널을 PB(프리미어블루), WM(자산관리), Namuh(나무) 등 3개로 채널로 전문화했다. 각 영업채널은 타깃 고객에 적합한 서비스와 가격 체계를 제공하고 영업 역량을 육성할 수 있도록 각자 권한을 갖는다.

PB채널의 서비스 경쟁력을 위해 Premier Blue본부 산하에 패밀리오피스지원부를 신설했다. 해당 부서는 VIP 고객의 자산관리 컨설팅 강화를 전문적으로 맡을 예정이다. 디지털(Digital)영업본부는 Namuh채널을 전담하고 본부 명칭도 Namuh영업본부로 변경했다. 기존 Digital솔루션본부와 Digital혁신본부는 플랫폼혁신본부로 통합하고 데이터 기반의 플랫폼 혁신을 주도하도록 했다.

IB사업부는 산업별 경쟁 기반 변화에 따라 사업구조를 재편했다. 인수합병(M&A) 자문 조직을 확대하기 위해 IB1사업부 내에 어드바이저리(Advisory)본부를 신설했다. 또한 부동산개발PF부문의 시장 확대 및 경쟁구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IB2사업부 내 부동산금융본부 산하에 부동산금융4부를 신설했다.

한편 홀세일(Wholesale)사업부는 시장이 급성장하는 패시브 솔루션 조직을 확장해 패시브솔루션본부를 신설하고, 상장지수펀드(ETF), 상장지수증권(ETN) 등 헤지운용 및 위탁중개를 전담토록 했다. 프라임 브로커리지본부 내에 수탁부를 신설해 수탁업을 본격 추진토록 했다.

OCIO(Outsourced CIO)사업부는 시장 확대에 대응해 산하에 전담 기획부서 및 운용부서를 신설해 전문적인 역량을 강화했다. 기존의 기관영업본부를 OCIO솔루션본부로 전환하고 솔루션 기능의 전문화를 추진했다. 운용사업부는 운용 목적과 대상 자산을 감안한 전문 운용 구조로 변경하고, 파생본부의 운용 기능을 온전하게 복원해 상품 경쟁력 강화를 추진했다.

이 밖에 ESG 경영 강화를 위해 경영전략본부 산하에 ESG추진부를 신설했다. 또한 고객 및 사업 지원을 강화하고 업무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팀 단위 업무 체계도 확대했다.

NH투자증권 관계자는 “이번 조직 개편에서는 코로나 19이후 리테일 고객의 구성 및 행태가 완전히 달라진 점을 고려해 각 영업채널의 전문화를 꾀하였고, 한편으론 ETF, OCIO, 사모펀드 수탁업무 등 시장의 구조적인 성장이 기대되는 부문의 대응 역량을 제고하는 방향으로 사업 리소스를 재편했다”며 “이번 조직 개편 및 임원 인사를 통해 고객의 니즈와 시장 환경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업계를 선도하는 국내 대표 금융투자회사로서 위상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NH투자증권은 이날 조직 개편과 함께 임원급 인사를 단행했다. 특히 조직 분위기 쇄신 차원에서 전문성과 능력을 갖춘 젊은 임원을 전진 배치해 세대교체에 방점을 뒀다.


○신규 선임
▷Advisory본부 이주승 ▷재경1본부 김동운 ▷재경2본부 성종윤 ▷Namuh영업본부 정병석 ▷투자금융본부 이주현 ▷패시브솔루션본부 정병훈 ▷IT본부 정진호 ▷상품솔루션본부 이승아

○전보
▷OCIO사업부대표 권순호 ▷WM사업부대표 유현숙 ▷연금영업본부 송재학 ▷OCIO솔루션본부 이수석 ▷경영전략본부 이창목

○승진
◇ 부사장
▷IB1사업부대표 윤병운 ▷IB2사업부대표 최승호

◇ 전무
▷Digital전략부문 전용석

◇ 상무
▷중서부본부 조영래 ▷Syndication본부 송창하 ▷대체자산투자본부 박정목 ▷실물자산투자본부 박창섭 ▷Client솔루션본부 박홍수 ▷Operation본부 나영균 ▷PrimeBrokerage본부 임계현 ▷준법감시본부 박상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