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코프로지이엠 2억불탑, 아주스틸 1억불탑, 신라공업 7000만불탑 수상
  • 연말까지 수출 435억 달러, 무역흑자 250억 달러 달성 예상

경상북도는 한국무역협회 대구경북지역본부와 9일 대구 엑스코에서 ‘제58회 무역의 날’ 행사를 개최했다. [사진=경상북도]

경상북도는 한국무역협회 대구경북지역본부와 9일 대구 엑스코에서 ‘제58회 무역의 날’ 행사를 개최하고 수출증대를 위한 결의를 다지는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올해 수출증대에 기여한 기업체와 수출유공자들을 포상하고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에는 기업인 및 가족, 무역 유관기관 임직원 등 25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도내 기업체 가운데 에코프로지이엠 2억불탑, 아주스틸 1억불탑, 신라공업 7000만불탑 등 59개 업체가 수출탑을 수상했다.
 
또 오용석 코오롱화이버 대표이사가 은탑산업훈장, 박형서 현진케미칼 대표이사, 서동조 보백씨엔에스 대표이사, 김현주 니텍스제침 과장이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이외에도 총 55명의 지역 기업 대표와 임직원이 세계시장 개척과 무역 증진에 앞장선 공로로 정부포상 및 표창, 무역협회장상, 도지사 표창을 받았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코로나19로 인한 물류대란 등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통상환경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 무역 규모는 2018년 수출 6049억 달러를 상회하는 6362억 달러로 사상 최고 수출액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내년에도 대외적으로 코로나19, 미중 경제패권경쟁 지속과 기상이변으로 인한 공급망 교란, 호주와 중국 간 무역 갈등 지속, 유럽연합(EU)의 탄소국경조정제도를 둘러싼 통상갈등이 증폭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상헌 한국무역협회 대구경북지역본부장은 “국내도 탄소중립, 환경‧사회‧지배구조, 디지털 전환 등 신통상환경의 직면과 해운‧해상운임 상승에 따른 물류애로의 중‧장기화 등이 예상된다”라면서, “이러한 상황 속에서 이차전지, 바이오, 헬스,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전기차 등 신성장 산업을 통한 수출증대와 새로운 고부가가치 창출형 수출 품목의 발굴 및 육성이 요구된다”라고 밝혔다.
 
경북도는 중앙정부와 수출지원기관과 연계한 맞춤형 통상정책을 마련하고 튼튼하고 견고한 수출 인프라를 확충하면서 글로벌 수출 전문기업의 육성에 매진할 방침이다.
 
무엇보다 코로나시대 시장변화에 대응한 맞춤형 수출전략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디지털, 온라인 수출 마케팅사업을 확대해 새로운 수출시장을 발굴하고, 전통적인 수출마케팅의 업그레이드와 온라인 수출마케팅을 접목한 온라인유통·마케팅, 글로벌 온라인 플랫폼을 강화할 예정이다.

아울러 신북방·남방 통상전략 확대를 통한 수출 다변화도 도모한다.
 
북방지역으로는 산업‧기술협력, 의료‧화장품 등 유망분야의 시장개척을 이끌고, 남방지역으로는 신한류·K-방역의 인지도를 활용하고 온라인유통망을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새로운 무역환경 변화에 대비한 맞춤형 수출경쟁력 강화사업을 확대하고 수출패키지 지원 사업과 수출물류비 지원을 대폭 확대해 중소기업의 현장 애로사항을 해결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나선다.
 
특히, 경북형 신성장동력산업의 발굴과 미래형 수출먹거리를 찾아 새로운 수출활로를 모색하기 위해 타이타늄, 그래핀 등 꿈의 신소재 개발을 지원한다.
 
아울러 스마트 바이오헬스, 화장품, 2차‧연료전지, 미래차, 전기차 배터리 등 미래형 신산업 육성과 AI·빅데이터·신약·그린백신·헴프산업 등을 통해 미래형 수출동력 창출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300만불 수출탑을 수상한 한임섭 한국애플리즈(사과소주, 의성) 대표이사는 “경북도의 다양한 수출마케팅 지원 사업을 통해 다양한 바이어의 발굴, 시장조사 등 많은 지원으로 해외시장에서 우수상품을 홍보해 수출로 이어질 수 있었다”라며, “앞으로 1000만 달러 이상 수출하는 강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해외시장을 개척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철우 도지사는 “올해 어려운 글로벌 무역환경 속에서도 수출이 지난해보다 17.3%가 증가한 435억 달러를 달성했다. 내년에는 3%가 증가한 450억 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라면서, “내년에도 많은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기술개발과 수출역량을 강화해 글로벌 통상 경북을 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