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전선언 난항 지적에도 “직접적 관계 없다”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열리는 중국 허베이성 장자커우 국가스키점프센터의 지난 5일 모습.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8일 미국과 동맹국들 중심으로 확산하고 있는 베이징(北京) 동계올림픽의 ‘외교적 보이콧’ 움직임에 대해 “우리 정부는 현재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에 대해 “미국은 외교적 보이콧을 발표하기 전 한국 측에도 이를 미리 알려왔다”면서 이같이 답했다.
 
특히 청와대는 “미국은 다른 나라들이 외교적 보이콧을 할지는 각국이 판단할 사항이라는 입장”이라면서도 “그렇다고 참석을 하는 것으로 결정한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의 참석과 관련해 결정된 바가 없고, 결정되면 (언론에) 알려줄 것”이라고 부연했다.
 
청와대는 기본적으로 “종전선언과 베이징올림픽 간의 직접적 관계는 없다”는 입장이다.
 
외교적 보이콧의 의미는 올림픽에 선수단은 참가하지만, 정치인·관계 부처로 구성된 정부 차원의 대표단이 참석하지 않는 것을 뜻한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베이징이 남북 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의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는 입장”이라며 “종전선언을 조속히 추진해 당사자 간 신뢰를 구축하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진전을 이루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설명했다.
 
도한 한·미 간 진행 중인 종전선언 협의의 진행 상황에 대해선 “한·미 간 협의가 주축이 돼 문안·시기·참석자 등 여러 가지 상황을 조율해오고 있다”면서 “이와 관련 북한 측이 어떻게 호응해 나올지가 관건이다. 지금 단계에서 어떤 방향 등을 예단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