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가디언 "PCR검사에 안 잡히는 ‘스텔스 오미크론’ 발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혜원 기자
입력 2021-12-08 17:2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코로나 진단에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PCR(중합효소연쇄반응) 검사에서 다른 변이와 구분이 되지 않는 '스텔스' 버전 오미크론이 발견됐다. 코로나에 감염되었다는 것은 확인이 되지만 오미크론 변이인지는 확인할 수 없는 새로운 형태의 변이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7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지는 "세계 보건 당국이 코로나 진단에 사용하는 PCR 검사에서 다른 변이와 구별할 수 없는 스텔스 버전의 오미크론을 과학자들이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스텔스 버전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되었을 경우 일반적인 검사에서 여전히 코로나에 걸린 것으로 검출되며, 오미크론 변이를 확인하기 위해 최종적으로 사용하는 유전자 정보(게놈) 검사를 통해서도 오미크론 변이라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그러나 보다 일상적으로 쓰이는 PCR 검사에서는 오미크론 변이로 나타나지 않는다. 이러한 스텔스 변종은 최근 남아프리카, 호주, 캐나다에서 검출되었지만 이미 더 널리 퍼졌을 수 있다고 언급했다.

영국에서 사용하는 PCR 검사 기기 중 약 절반은 전체 코로나 바이러스 중 3개의 특정 유전자만을 확인해 코로나 감염 여부를 확인한다. 빠르게 결과를 도출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PCR 검사가 확인하는 3개 유전자 중에서 변이를 일으키는 주요 부위인 스파이크 유전자가 부족한 오미크론 변이는 3개 중 2개의 유전자에서만 양성 반응을 보였다. 이에 따라 과학자들은 이러한 결과가 나타날 경우 오미크론 변이 감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게놈 검사를 시행했다. 그러나 이번 변이는 게놈 검사에서는 확인되지만, PCR 검사에서는 검출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방역 당국은 오미크론 변이 전파 상황을 파악하는 데 혼란을 겪을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이번 변이가 나타나며 과학자들은 기존의 오미크론 변이를 BA.1로, 스텔스 버전의 오미크론 변이를 BA.2로 나눴다. 프랑수아 발루 영국 유니버시티칼리지 런던 유전학 연구소 교수는 "오미크론 변이에는 BA.1과 BA.2라는 유전적으로 상당히 다른 두 계통이 있다"며 "이러한 두 계통은 감염 형태도 다를 수 있다"라고 우려를 표시했다.

한편, 세계보건기구(WHO)가 지금까지 개발된 코로나 백신이 오미크론 변이 감염 예방 효과도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화이자 백신이 오미크론 변이에 효과가 떨어진다는 연구 결과도 나왔지만 전문가들은 추가접종으로도 충분히 예방이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대응팀장은 8일 AFP에 “오미크론 변이가 이전 변이보다 더 중증을 일으킬 것으로 보이지 않으며, 백신 보호망을 완전히 피하는 것도 거의 불가능해 보인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기존 백신의 효과가 떨어질 가능성은 여전히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아공 아프리카보건연구소(AHRI)는 “화이자 백신 접종자의 혈액은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를 만나면 중화항체가 원조 코로나 바이러스보다 41분의 1로 감소한다”고 발표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