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내년 2월 이사회 의결-정기총회 최종 의결 후 확정
  • 중견기업특별법 제정‧법정단체 출범 등 기여

제11대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장으로 만장일치 추대된 최진식 심팩 회장.[사진 = 중견련]


최진식 심팩 회장이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차기 회장으로 만장일치 추대됐다.

8일 중견련에 따르면, 전날 JW메리어트호텔서울에서 열린 회장단 회의에서 최 회장이 제11대 중견련 회장으로 만장일치 추대됐다.

중견련은 회장단 추천에 따라 단일 후보가 된 최 회장을 대상으로 공개 의견 수렴을 거쳐 이견 없이 결론을 도출했다고 설명했다. 

제11대 회장 선임은 내년 2월 10일 이사회 의결, 24일 정기총회 최종 의결 등 절차를 거쳐 확정된다.

강호갑 현 회장의 임기는 내년 2월 24일까지다. 제11대 회장 임기는 2025년 2월 정기총회 개최일까지다.

중견련에 따르면, 최 회장은 강호갑 회장과 2013년 12월 중견기업특별법 제정을 이끌었다. 2014년 7월 중견련 법정단체 출범, 2015년 5월 중견기업연구원 설립 등에도 기여했다. 2019년 이후 중견련 수석부회장으로서 중견기업 경영 환경 개선을 위한 정책 혁신, 기업 역량 강화 등 중견련 프로젝트를 꾸준히 지원해 왔다.

국내 최초 합금철 전문회사 심팩은 국내 프레스업계의 대표 중견기업이이다. 1959년 설립된 한국전기야금을 모태로 60여년 간 지속성장했다. 2011년 7000만불 수출탑을 수상하고, 포브스가 선정한 ‘아시아 100대 중견기업’에 이름을 올린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