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2월 20일까지 총 12개 세션 웨비나 운영

[사진=한국문화예술위원회]


코로나19 장기화 속 문화예술정책 관련 주요 이슈와 쟁점에 대해 토론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박종관·이하 예술위)는 12월 8일부터 20일까지 온라인 웨비나 방식으로 `제2회 아르코 현장 대토론회'를 개최한다.
 
올해로 두 번째를 맞이하는 아르코 현장 대토론회는 ‘문화예술의 도전과 변화, 현재를 진단하고 미래를 밝힌다’를 주제로 코로나19 장기화 속에서 문화예술정책의 주요 이슈를 살피고 예술현장이 필요로 하는 정책과 제도 개선을 위해 열린다.
 
이번 행사는 예술위가 운영하는 소위원회 및 각종 TF 활동을 통해 정리한 쟁점을 `도전과 변화', `현재성 진단', `미래대응'이라는 세 가지 이슈를 중심으로 12개의 세션으로 구성되었다.
 
행사 참가자는 문화예술위원회 임직원을 비롯해 예술단체 및 예술가, 유관기관, 학계, 법조계, 대학생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가 참여해 문화예술 분야의 쟁점 사항을 심도 깊게 논의할 예정이다.
 
11월 8일 오후 1시 첫 세션을 시작으로 20일까지 격일 간격으로 개최되는 대토론회의 참가 신청은 예술위 누리집(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예술위 관계자는 “웨비나 유튜브(Youtube) 생중계 및 행사 사후자료집 제작 등을 통해 현장과의 소통에 기반한 문화예술 이슈의 확산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사진=예술위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