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일 삼진제약 관계자들이 마곡 연구센터 준공식에서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사진=삼진제약]

 
삼진제약은 지난 6일 마곡 연구센터 준공식을 하고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갔다고 7일 밝혔다.

삼진제약은 2019년 9월 ‘혁신신약 개발을 통한 글로벌 제약사 도약’이란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서울 강서구 마곡일반산업단지에 연구센터를 착공했다. 순수 공사비용으로만 총 400억원을 투입해 지하 4층~지상 8층 규모의 연구센터를 준공하기까지 2년여 기간이 소요됐다.

삼진제약은 기존 판교중앙연구소와 서울시 마포구 본사에 있던 연구개발실을 확장·이전하면서 마곡 연구센터에 힘을 싣고 있다. 연구기획실과 연구개발실, 제제연구실, 분석연구실, 의약합성연구실, 약리독성연구실, 동물실험실, 연구지원실 등을 갖춘 마곡 연구센터에는 석·박사급 연구원 67명이 상주한다. 특히 연구기획실을 신설하면서 신약 연구과제 기획과 글로벌 기술수출 전략 수립 등 개방형 협력개발(C&D) 의지를 나타냈다.

자체 R&D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분석연구실과 동물 실험실도 확장 신설했다. 최신식 설비를 갖춘 동물 실험실은 약 500마리의 마우스와 280여 마리의 랫 등을 사육할 수 있는 규모다.

최용주 삼진제약 대표이사는 “마곡 연구센터 건립을 계기로 혁신적인 프로젝트 수행도 가능하게 하는 우수한 연구자원을 증원하고, 이에 필요한 연구조직 강화를 진행 중”이라며 “글로벌 신약 개발을 앞당길 수 있는 체제를 갖춰 나가면서 퀀텀점프로 더욱 큰 도약을 이뤄낼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