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숙주표적’ 개발로 변이 바이러스까지 공략 가능”
  • 임상 2상 후 내년 상반기 긴급사용승인 신청 계획

현대바이오사이언스는 7일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덱사메타손과 ‘CP-COV03’ 병용 투약 시 효과가 덱사메타손 단독 투약보다 2.1배 높아졌다고 밝혔다. [사진=현대바이오사이언스]


 
현대바이오사이언스(이하 현대바이오)가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니클로사마이드 성분 ‘CP-COV03’와 코로나19 중증환자용 항염증제인 덱사메타손을 병용하면 ‘시너지 효과’를 낸다는 실험 결과를 공개했다.
 
현대바이오는 ‘CP-COV03’에 대해 임상 2상 후 내년 상반기에 긴급사용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며, 코로나19는 물론 다양한 바이러스 범용 치료제로 영역을 확대한다는 목표다.

현대바이오는 7일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덱사메타손과 ‘CP-COV03’ 병용 투약 시 효과가 덱사메타손 단독 투약보다 2.1배 높아졌다고 밝혔다.

지난해부터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착수한 현대바이오는 처음부터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변이를 염두에 두고 CP-COV03를 개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회사는 기존 약물을 개량해 약효가 바이러스가 아닌 숙주세포에 작용하는 ‘숙주표적(host-directed)’ 항바이러스제를 경구제로 개발하기로 하고 니클로사마이드를 최종 후보로 선정해 첨단 약물전달체(DDS) 기술로 CP-COV03를 개발했다.

CP-COV03의 주성분인 니클로사마이드는 바이러스를 표적으로 삼는 여러 주요 항바이러스제와 달리 숙주세포를 표적으로 하는 기전을 갖고 있어 오미크론, 델타 등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변이에 영향을 받지 않고 항바이러스 효능을 발휘할 것이라고 현대바이오 측은 설명했다.

김경일 현대바이오 CTO(최고기술책임자)는 “CP-COV03는 세포의 오토파지(자가포식)를 활성화해 세포로 침투한 바이러스를 제거하므로 변이와 관계없이 효능을 발휘한다”면서 “CP-COV03는 숙주세포를 표적으로 하기 때문에 코로나19와 그 변종들을 치료할 수 있는 코로나19 계열의 범용 약물”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현대바이오는 CP-COV03의 범용성을 활용해 코로나19뿐 아니라 독감 등 다양한 바이러스 질환 치료제로 용도를 넓힌다는 계획이다.

CP-COV03는 지난 10월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임상 1상 계획을 승인받았다. 임상 1상을 마치는 대로 당국에 임상 2상을 신청하고 내년 상반기엔 긴급사용승인을 신청한다는 계획이다.

오상기 현대바이오 대표는 “CP-COV03는 숙주표적 기전의 항바이러스제라 안전하면서 다양한 바이러스 감염증에 효능을 낸다”며 “21세기 바이러스와의 전쟁에서 코로나19 변이든 신종 바이러스든 모두 해결하는 ‘게임체인저’로 등극시키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