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마트 시운전, 출입 관리, 하자 예방 기능 통해 최적의 주거상품 제공

[사진=DL이앤씨]

DL이앤씨는 지능형 공동주택관리 솔루션인 '디홈' 플랫폼을 도입한다고 7일 밝혔다. 

디홈 플랫폼은 건설 IT 특화 서비스 기술을 보유한 대림에서 개발했다. 시운전 점검, 에너지 관리, 하자·불량률 관리 등 공동주택의 품질 관리를 위한 스마트 솔루션을 제공한다.

디홈 플랫폼은 공동주택의 시운전, 품질 관리, 보안 등에 특화된 기능을 가지고 있다. 기존 공동주택 시운전의 경우 세대마다 직접 방문해 조명, 냉난방, 창문 개폐 여부 등을 점검해야 했다. 

하지만 디홈은 모바일 기기와 PC를 통해서 원격으로 각종 기능을 시험해 볼 수 있다. 에너지 사용량, 공기질 모니터링 등을 통해 각종 하자를 분석해 적절한 조치를 취할 수 있다.

스마트 세대 출입관리 솔루션을 통해 각 세대별 출입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도 있다. 디홈은 작업자의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세대 출입 권한을 부여해 허가된 세대와 시간에만 출입할 수 있다. 출입 인증과 이력을 철저하게 관리하여 불필요한 세대 출입을 통제할 수 있다.

디홈 플랫폼은 최근 해킹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홈네트워크 해킹 예방을 위한 보안 서비스도 지원한다. 세대 내 월패드와 도어록의 무선 통신 보안을 강화하고 2차 인증 솔루션을 통한 접근통제, 통신패킷 암호화, 철저한 앱 보안 등을 통해 토탈 인증보안 솔루션을 제공한다. 

DL이앤씨는 적극적인 IT 기술 도입을 통해 건설산업 분야의 디지털 전환을 주도하고 있다.

특히 품질 개선을 위한 다양한 디지털 기술을 건설현장에 활용하고 있다. 현재 모든 현장에서 균일한 품질 수준을 달성할 수 있도록 AI를 통해 최적화된 설계를 도출하는 기술을 자체 개발해 적용 중이다.

AI를 통한 하자 점검 시스템도 개발했다. 벽지를 촬영하면 AI가 벽지 찢김 여부와 위치를 스스로 판단해 알려주는 기술로 다양한 마감 하자 분석으로 기능을 확대할 계획이다. 드론을 통해 촬영한 현장 사진을 바탕으로 AI가 시공품질을 확인하는 기술도 적용 중이다.

DL이앤씨 관계자는 "새롭게 론칭한 디홈 플랫폼에 다양한 기술을 접목해 시공부터 준공 후까지 공동주택의 품질 개선을 위한 솔루션을 추가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하자 발생을 초기에 예방하고 빠른 조치를 통해 고객에게 최적의 주거 상품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