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공지능 API 총 37종 공개, 누적 5400만건 활용
  • 국내 AI 경쟁력 높이고, 연구 생태계 활성화 기여

ETRI 연구진이 오피스문서에 활용할 수 있는 API 기술을 설명하고 있다.[사진=한국전자통신연구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오는 12월 8일 삼성동 섬유센터 컨퍼런스홀에서 오픈 API 활용사례 공모전 시상식을 겸한 '2021 ETRI AI Practice Tech Day' 행사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에서 ETRI 연구진의 AI 원천·기반 기술을 소개하고, 중소기업 지원 정책, 실리콘밸리 기술 동향, 오픈 API 활용 우수사례 등을 발표한다.

ETRI는 2017년 10월부터 언어·음성·시각지능 등 인공지능 관련 오픈 API 서비스를 공개했다. 올해도 △행정문서 QA △문장 패러프레이즈 인식 △태국어 음성인식 △사람 상태 인식 기술 API 등을 추가 공개하면서 지난 5년간 API 총 37종을 선보였다.

누적 사용자 총 7600여명, 누적 활용은 5400만건 이상으로 집계됐다. ETRI 인공지능 오픈 API를 주로 이용한 비율은 산업체(34%), 대학교(33%), 개인/기타(33%) 순으로 나타났으며, 기술이전도 총 40건 이상 이뤄졌다.

연구진의 기술을 이용하면 업무 생산성, 정보 공유와 활용도를 대폭 높일 수 있고 지능형 CCTV 관제시스템이나 자동통역서비스 등 다양한 인공지능 응용서비스 개발에 활용할 수 있다. 특히, 올해 공개한 기술 중 한국어 이해생성 언어모델인 ET5는 한국어를 이해하고 실시간으로 텍스트를 생성할 수 있는 기술이다. 한국어 분석, 기계독해, 문장 의미 같은 언어 이해 유형뿐 아니라 문서 요약, 질문생성 등 언어 생성 유형에도 적용할 수 있어 많은 활용이 이뤄질 전망이다.

ETRI는 국내 인공지능 연구역량 강화 및 산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개발된 인공지능 오픈 API를 기반으로 우수활용 사례 발굴 공모전도 실시했다. 공모전에는 총 26개 팀이 참가해 10개 팀이 수상의 영예를 얻었다. 올해부터 대상과 최우수상에게는 부상으로 과기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이 수여된다.

공모전 대상은 서강대대학교 사이클링히트팀이 '멀티모달 감정인식에 필요한 ETRI 오픈 API 활용사례'란 주제로 차지했다.

경북대학교 크누보이스팀은 '비표준어 음성인식 성능 개선을 위한 언어정보 결합 특징 및 비지도 학습기반 차폐 음향 특징 표현 활용 연구'란 주제로 최우수상을 얻었다.

연구진은 본 성과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인공지능 국가전략프로젝트 과제로 개발한 연구결과물이라고 밝히며, 내년에는 그간의 지원내용을 고도화하고 내용을 추가 발굴해 더욱 개선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